한국관광공사 중국 최대 관광박람회 ‘중국국제여유교역회(CITM)’ 참가, 중국 방한관광 유치 총력

중국 쿤밍 디안치국제무역전시센터

중국 윈난성 쿤밍 다안치 국제 컨벤션전시센터 사진© Dianchi International Convention & Exhibition Center

– 고품질 방한관광상품 및 2018평창동계올림픽 홍보 –

  한국관광공사(사장 정창수, 이하 공사)는 중국 최대 관광박람회인 ‘중국국제여유교역회’(CITM, China International Travel Mart)에 대규모 한국관광홍보 판촉단을 이끌고 참가하여 2017평창동계올림픽과 고품질 방한관광상품 홍보에 나선다. 

  중국 윈난성 쿤밍 다안치 국제 컨벤션전시센터(Dianchi International Convention & Exhibition Center)에서 오는 17일부터 3일간 개최되는 ‘중국국제여유교역회’에는 공사를 비롯하여 한국의 주요 15개 지자체 및 기관이 참가하여 각 지역의 우수관광 콘텐츠를 활용한 방한관광상품 홍보전을 펼친다. 특히 공사는 한중 관계 개선 분위기를 활용하여 고품질 방한상품 개발, 평창동계올림픽 홍보와 개별여행 확대 등을 위한 마케팅에 총력을 기울여 침체된 중국 방한관광시장 분위기를 일신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번 박람회에 서울 핫플레이스 및 야경, VIP 뷰티여행 등 중소 고급단체 유치를 위한 22개 프리미엄상품을 중국 여행업계에 소개하여 향후 방한관광상품 품질이 대폭 개선될 수 있도록 유도하고, 3개월 앞으로 다가온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를 위하여 한국관 내 스키점프대 모형을 설치하고 올림픽과 연계한 중국관광객 유치 촉진을 위한 미니설명회, 올림픽 선호 종목 투표 등 다양한 이벤트 행사를 진행한다.

  또한, 박람회 전 기간 중 다채로운 이벤트와 체험전을 기획하여 참관객의 발길을 머무르게 할 계획으로, 한국관 무대에서는 넌버벌 공연인 <페인터스 히어로> 초청 공연, 한국관광 퀴즈 이벤트, 웰니스 및 개별여행을 주제로 한 설명회 진행 등으로 관람객의 시선을 사로잡고, 한복체험, 한류스타 포토존 등을 운영하는 등 참여형 부스 운영으로 홍보효과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매년 쿤밍과 상하이에서 번갈아 열리는  중국국제여유교역회는 전시면적 50,000㎡ 에 2,400여개 부스가 설치되는 중국 최대 국제관광박람회다. 상해뉴국제엑스포센터에서 열린 2016년 전시에서는  106개국에서 참가, 2,593개(중국 1,813 국외 780) 부스가 전시되었다. 올해 한국관은 22개 부스(198㎡)로 운영된다. 17~18일은 관광, 항공, 호텔 등 업계 종사자 중심의 참관 및 비즈니스 상담이 실시되고, 19일은 일반 관람객에게도 개방된다.

© The Expo Review

Advertisements

LG전자 13일~16일 독일서 열리는 세계 최대 의료기기 전시회 ‘MEDICA 2017’ 참가 의료용 영상기기 전시

■ 13일~16일 독일서 열리는 세계 최대 의료기기 전시회 ‘MEDICA 2017’ 참가
□ 진단용 모니터 첫 공개하며 의료용 영상기기 풀라인업 완성
□ 오랜 기간 사용해도 색상 정확히 표현하는 21형 진단용 모니터
□ 5:4 화면비로 단층촬영 등 의료영상 보기에 최적인 19형 임상용 모니터도 첫 선
■ 진료에 최적인 의료용 영상기기 3종도 함께 전시
□ 엑스레이, 자기공명영상 등 의료영상 확인에 뛰어난 27형 임상용 모니터
□ 엑스레이 필름이 필요 없어 결과 빠르게 보여주는 디지털 엑스레이 검출기
□ 붉은 색상 표현 뛰어난 27형 8MP 수술용 모니터
■ LG전자 IT BD(Business Division) 장익환 상무, “모니터 사업으로 축적해온 기술 역량으로 의료용 영상기기 시장에서도 프리미엄 리더십을 이어갈 것” 강조

LG 의료용영상기기

LG전자가 지난 13일(현지시간) 부터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리는 국제의료기기 전시회 ‘MEDICA 2017’에 참가했다. LG전자는 이번 전시에서 진단용 모니터를 처음으로 공개해, 기존 임상용 모니터, 디지털 엑스레이 검출기, 수술용 모니터에 이어 의료용 영상기기 풀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상단 좌측부터 시계방향으로 진단용 모니터 신제품, 임상용 모니터 신제품, 수술용 모니터, 디지털엑스레이 검출기, 임상용 모

 

LG전자가 13일부터 16일(현지시간)까지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리는 국제의료기기 전시회 ‘MEDICA 2017’에 참가해 의료용 영상기기 풀라인업을 공개했다.

‘MEDICA 2017’은 전 세계 70개국 약 5,100개 업체가 참가하는 세계 최대 규모 의료기기 전시회다. LG전자는 상담실, 진료실, 응급실, 수술실, 방사선실 등 병원처럼 전시존을 꾸며, 각 의료 현장에 최적화한 제품들을 선보였다.

LG전자는 이번 전시에서 환자 상태를 판단하는 진단용 모니터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작년에 공개한 임상용 모니터, 디지털 엑스레이 검출기(DXD; Digitalized X-Ray Detector), 수술용 모니터에 이어 의료 현장에서 필요한 영상기기 풀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21형 진단용 모니터(모델명: 21HK512D) 신제품은 모니터를 오래 사용해서 색상이 또렷하지 않게 되면, 내장된 색상 측정 장비인 캘리브레이터(Calibrator)로 색표현을 보정한다. 자기공명영상(MRI; Magnetic Resonance Imaging), 단층촬영(CT; Computed tomography) 등 검사 결과를 정확하게 보여준다.

LG전자는 5:4 화면비 19형 임상용 모니터(모델명: 19HK312C) 신제품도 함께 공개했다. 5:4 화면비 모니터는 환자와 상담하는 임상용으로 많이 쓰인다. 단층촬영, 혈관 조영검사 등 각종 검사 결과가 이 비율 수준으로 나오기 때문이다.

이 제품들은 ‘다이콤(DICOM; Digital Imaging and Communications in Medicine) part 14’ 표준을 충족한다. 회색 톤 영상을 정확하게 보여준다는 의미다. 의료업계에서 사용하는 모니터는 회색 표현력이 중요하다. 엑스레이(X-Ray), 자기공명영상, 단층촬영 등의 결과가 주로 회색 톤으로 나타나기 때문이다.

LG전자는 이 제품들에 화면 밝기를 일정하게 유지하는 백라이트 기술을 적용했다. 또, 오랜 시간 모니터를 쳐다봐도 눈이 피로하지 않도록 화면 떨림 현상을 방지했다.

LG전자는 작년에 공개한 바 있는 ▲임상용 모니터(모델명: 27HJ712C) ▲디지털 엑스레이 검출기(DXD; Digitalized X-Ray Detector, 모델명: 17HK700G, 14HK701G) ▲수술용 모니터(모델명: 27HJ710S) 등 의료용 영상기기도 함께 전시했다.

27형 임상용 모니터는 8백만 개 픽셀의 울트라HD(3,840×2,160) 해상도를 갖췄다. 컬러 자기공명영상, 컬러 단층촬영 등의 영상을 보는데 적합하다. IPS 패널로 색상을 정확하게 보여준다. 다이콤 Part 14 표준도 충족한다.

디지털 엑스레이 검출기는 기존 엑스레이와 달리 필름이 필요 없다. 촬영 결과를 디지털 파일로 만들어 PC에 전송한다. 수초 만에 결과를 보여줘, 환자들의 대기 시간을 줄여준다. 환자가 추가진료를 위해 병원을 재방문해도 엑스레이 필름을 기록실에서 찾아올 필요 없이 파일만 화면에 띄우면 된다.

27형 울트라HD 수술용 모니터는 언뜻 보면 비슷해 보이는 붉은 색을 명확하게 강조한다. 예를 들어, 복강경을 이용해 수술을 할 때 혈액, 환부 등을 또렷하게 구분한다. 또, 반응 속도가 빨라 수술 집기의 움직임을 화면에 바로 보여줘 정확한 수술을 돕는다. 방수, 방진 기능을 갖춰 혈액 등이 묻더라도 작동한다.

LG전자 IT BD(Business Division) 장익환 상무는 “모니터 사업으로 축적해온기술 역량으로 의료용 영상기기 시장에서도 프리미엄 리더십을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 The Expo Review

Core data from UFI’s World Map of Exhibition Venues shows growth of global venue space

– 1,221 exhibition venues serve the industry around the world

– Total venue space available for exhibitions globally has grown to almost 35 million sqm

– Asia now offers more exhibition venue space then North America. Europe is home to the most exhibition space

– The number of larger exhibition venues around the world is growing significantly

As the total amount of exhibition space available around the world continues to grow, exhibition organisers have a more and more diverse choice of venues available in their target markets.

Data released last November 7 by UFI, the Global Association of the Exhibition Industry, shows that the number of venues offering more than 100,000 sqm of gross indoor exhibition space is the fastest growing segment, while the number of venues offering at least 5,000 sqm of gross exhibition space also continues to grow.

Venue capacity is an important element for the exhibition industry and the resulting economic development it generates. With the “World Map of Exhibition Venues”, UFI regularly produces a global census of all exhibition venues with a minimum of 5,000 sqm of gross indoor exhibition space.

Offering a preliminary view of the full report that will be available in December, UFI communicated on the consolidated results of the 2017 edition of the World Map, which highlights trends and developments in recent years.

Currently, there are 1,221 exhibition venues with a minimum of 5,000 sqm of gross exhibition space around the world and the total global venue space is 34.9 millions sqm, a 7.2% increase over the last 6 years. During this same period, the number of large venues offering more than 100,000 sqm of space has grown to 61, a staggering 27% increase in just 6 years.

Due to a surge in venue projects in Asia/Pacific, driven primarily by China, there is now more venue space available in this region than in North America. That being said, Europe retains its global lead on available venue capacities with 45.4% of the global market share (down 2% compared to 2011), ahead of Asia/Pacific with 23.6% (up 3.3%) and North America with 23.4% (down 1%).

Kai Hattendorf, UFI Managing Director, says: “We are pleased to see that in recent years, additional venue space has become available in almost all regions of the world. Venue investments are long-term investments – so these trends underline the positive outlook for the exhibition industry mid- to long-term. In addition to adding new space, many venue operators have also made significant investments to upgrade their existing venue capacities.”

UFI_world_map_of_exhibition_venues_november_2017

UFI1

UFI2

UFI3

UFI4

Source:UFI

© The Expo Review

Asia Power Week Conference & Exhibition Draws over 8,000 Industry Professionals from across Asia 

Asia Power Week Conference and Exhibition, comprising of POWER GEN Asia and Renewable Energy World Asia took place on 19‐21 September 2017 at BITEC, Bangkok.

This event attracted over 8,000 industry professionals from more than 75 countries, a clear indication that Asia continues to attract the attention of the international power generation industry players.

The official launch of Asia Power Week 2017 took place at the Opening Keynote session, enjoyed by more than 400 attendees.

Speeches and presentations were provided by General Surasak Srisak, Vice Minister for Energy, Ministry of Energy; Mr. Saharath Boonpotipukdee, Deputy Governor, Renewable and New Energy, Electricity Generating Authority of Thailand; Mr. Kenji Ando, President and CEO, Mitsubishi Hitachi Power Systems, Ltd.; and Mr. Heru Dewanto, President Director, PT. Cirebon Energi Prasarana, Indonesia.

General Surasak Srisak, Vice Minister for Energy, Ministry of Energy in his keynote speech said,“Ministry of Energy Thailand leads the Alternative Energy Development Plan 2015‐2036 which aims to reduce the country’s dependence on imported energy, double the renewable energy production capacity or increase it to 30% of total energy production in 2036 and cut the greenhouse gas emission by 25%. The achievement of these ambitious goals means the related parties have to double their capacities. It is significantly necessary for all sectors to join force in order to make this national effort a success. Ministry of Energy Thailand is delighted that Asia Power Week marking its 25th anniversary will support Thailand’s direction towards the future of energy sustainability under Thailand 4.0 policy.”

The three day event also boasted a large exhibition floor, with more than 200 exhibitors demonstrating the latest leading technologies and solutions, and delivering quality of content and experience from real experts in the fields, high level networking and potential business opportunities.

Asia Power Week will in 2018 take place for the first time in Indonesia at Indonesia Convention Exhibition (ICE), BSD City, Jakarta on September 18-20, 2018.

© The Expo Review

The 43rd Annual Winter Fancy Food Show Will Be Held in San Francisco January 21-23, 2018

The Specialty Food Association (SFA) returns to San Francisco January 21-23, 2018, with its 43rd annual Winter Fancy Food Show. Held at Moscone Center, the largest specialty food and beverage trade show on the West Coast will feature the latest in innovative specialty food products.

Over 1,400 exhibitors will cover more than three and a half football fields of space and showcase 90,000 specialty food products. From the United States, California will have the largest show presence, with over 351 companies represented, followed by New York (98) and New Jersey (52). 23 countries will travel to the show, with Italy, Japan, Korea and France having the largest pavilions. Top names in retailing, foodservice, and hospitality flock to the show to discover new products, observe trends, and network. About 33,000 Industry Professionals are expected to attend the upcoming show.

“This is a precedent-setting time for industry buyers from all channels,” says Phil Kafarakis, president of the b. “As they work to meet consumer interest in high quality ingredients and great taste, specialty foods offer answers. In fact, specialty food sales are rapidly outpacing the traditional categories. The Winter Fancy Food Show is where buyers and retailers will find innovation on display and have the chance to see and sample the newest of the new and the best of the best. It’s a show not to be missed.”

Show highlights will include a full range of educational programming and events including:

  • SFA 6th annual Leadership Awards Ceremony, Sunday, January 21, 5:00 – 6:30 pm
  • Super Sessions and Excite talks featuring innovative thinkers in specialty food, sustainability, commerce, and food tech
  • What’s New, What’s Hot showcase presenting hundreds of on-trend products
  • “New Brands on the Shelf” area featuring up-and-coming producers who are SFA Member Candidates
  • Front Burner: Foodservice Pitch Competition, Monday, January 22, 5:00 – 7:00
  • Educational installations on the show floor highlighting the latest trends and business ideas
  • Incubator Alley where new specialty food stars will display their products at the earliest stage
  • Major food donation at show’s end to Feed the Hungry

The Fancy Food Show is a trade-only event. Registration is now open at fancyfoodshows.com.

The Specialty Food Association is the engine behind the Winter Fancy Food Show. The Show, established in 1954, is now the largest marketplace devoted exclusively to specialty foods and beverages in North America. The Specialty Food Association, a not-for-profit trade association for food artisans, importers and entrepreneurs, owns and produces the show. Today the Association has 3,400+ member companies worldwide.

© The Expo Review

Exhibit Sales Open for International Game Expo E3 2018

WASHINGTON – E3 is the world’s premier event for computer, video and mobile games and related products. Exhibit space at E3  is now available for the 2018 show. The Entertainment Software Association (ESA), the trade association that represents the US video game industry and owns and produces E3, announced the opening of exhibit sales last October 16.

E3 2017 shattered expectations and ESA expects E3 2018 to do the same June 12-14 at the Los Angeles Convention Center. E3 2017 featured 300 exhibitors showcasing 2,000 products and more than 150 never-before-seen products.

Panels at E3 Coliseum 2017 connected gamers with celebrities and entertainment luminaries like Jack Black, Gennifer Hutchison, Neil deGrasse Tyson, Chris Hardwick, Kiki Wolfkill, and Hideo Kojima.

Approximately 70,000 people attended the show and millions more around the world watched the week’s events online, together viewing 1,480 years’ worth of streaming content and fueling more than two million social media engagements.

The Entertainment Software Association (ESA) is the U.S. association exclusively dedicated to serving the business and public affairs needs of companies that publish computer and video games for video game consoles, personal computers, and the Internet.

ESA offers a range of services to interactive entertainment software publishers including a global anti-piracy program, business and consumer research, government relations and intellectual property protection efforts.

Companies interested in exhibiting at E3 2018 should contact Max Roche via email at mroche@irlevents.com or Exhibit Sales via the E3 website at http://www.E3Expo.com.

© The Expo Review

The 102nd Pennsylvania Farm Show Returns January 6-13, 2018

farm show1

Pennsylvania Farm Show. Photo © The Expo Review

The 102nd Pennsylvania Farm Show hosted will be held at the Pennsylvania Farm Show Complex and Expo Center in harrisburg , Pennsylvania from January 6 to 13th, 2018.

The Pennsylvania Farm Show is the nation’s largest indoor agricultural event, featuring 6,000 animals, 10,000 competitive exhibits, and 300 commercial exhibitors.

farm show2

Pennsylvania Farm Show. Photo© The Expo Review

The event showcases the quality and breadth of Pennsylvania’s agriculture industry. On the huge show floor food, agriculture product, farming equipment, energy equipment, animal health products, birds food, chemicals and more will be shown .

This fair is communication and information platform in the industry and offers the exhibiting companies the opportunity to present themselves here interested audience. Visitors can find out here in depth and comprehensive information on the latest developments, trends, services and products in various fields.

farm show 3

Pennsylvania Farm Show. Photo © The Expo Review

Nearly a half a million people are visiting the Pennsylvania Farm Show annually. According to a report issued by the Hershey Harrisburg Regional Visitors Bureau, the 2016 show had an estimated economic impact of $95 million to the south-central Pennsylvania region, supporting more than 18,000 jobs over the course of the week-long event.

 The Pennsylvania Farm Show offers something for everyone, young and old, farmers and non-farmers, foodies and just people who like to have fun. Aside from food and entertainment, the annual event offers the public an opportunity to get an up-close view of how our food goes from farm to fork, and learn about the diversity of Pennsylvania agriculture and the ingenuity of its people. Farmers have the opportunity to show off what they do best, meet old friends and new, and check out cutting edge farm equipment, supplies and farming practices.

The Farm Show Complex and Expo Center includes three arenas, and houses 24 indoor acres in 11 buildings. Admission is free and parking is $15 at all Farm Show Complex-operated lots.

Show Hours:
Saturday, January 6, 8 AM to 9 PM
Sunday, January 7, 8 AM to 8 PM
Monday, January 8 – Friday, January 12, 8 AM to 9 PM
Saturday, January 13, 8 AM to 5 PM

Source:Pennsylvania Farm Show

 

© The Expo Review

2017 광주국제식품전 11월 23-26 김대중컨벤션센터 개최

광주국제식품전

광주식품산업전 전시장모습. 사진©Gwangju International Food Fair 

2017 광주국제식품전 (Gwangju International Food Fair 2017)이 11월 23(목)일 부터 26일(일)까지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광주시가 주최하고 김대중컨벤션센터, 광주·전남지방중소기업청, KOTRA주관으로 열린다.

전시품목은 농수축임산물, 가공식품, 건강식품, 지역특산품, 식품첨가물, 주류 및 음료, 가공기기, 포장기자재, 급식기기, 주방기기, 외식프랜차이즈 등이다.

전시규모는 20개국에서 240개사가 참가해 470부스 전시로 지난해 보다 소폭 늘어났다. 전시장은 포장기기관, 가공/유기농식품관, 지역특산물관, 해외관, 전통주관 등으로 구성했다.

특히 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중소기업 제품홍보와 판로개척 지원을 위해 ‘농공상융합형중소기업관’에서 해외바이어를 초청, 수출상담회를 연다.

참관객들을 위해서는 향토음식특별전을 비롯해 빵제과 페스티벌, 식품안전관련 세미나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열린다. 사전등록시 무료입장할 수 있다.

© The Expo Review

위기의 관광산업 현주소와 개선과제

– 대한상의, ‘우리나라 관광산업의 현주소와 개선과제’ 6일 발표… 관광산업 3重苦
① 발길 ‘끊기고’ : 외국인 관광객수(1~9월) 전년比 24%↓ … 7월엔 (–)41%
② 지갑 ‘닫히고’ : 외국인 관광객 1인당 지출액(1~8월) 전년比 1%↓ … 2년 연속 마이너스
③ 지역 ‘쏠리고’ : 외국인 방문지역(서울·제주) 편중 심화 … 90%(’11) → 98%(’16)
– 商議 ▲동남아·인도 비자제도 완화 ▲1인 관광통역사 등록기준 완화 ▲지역관광 콘텐츠 개발 등 촉구

대한민국 관광산업에 먹구름이 짙다. 최근 국내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의 발길은 뚝 끊기고 지갑까지 닫혔다. 방문지역이 서울과 제주지역으로 편중되는 현상도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한·중 관계회복을 계기로 중국인 관광객이 돌아오더라도, 국내 관광산업이 당면한 과제를 되짚어봐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6일 ‘우리나라 관광산업의 현주소와 개선과제’를 발표하며 “지난해 외국인 관광객은 1,724만명으로 사상 최대 규모와 증가율을 기록하는 등 관광업계에 순풍이 불었다”며 “그러나 올해에는 사드갈등 등으로 외국인 관광객의 방문‧소비패턴이 급변하면서 관광산업의 허약한 민낯이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① 발길 ‘끊기고’ : 외국인 관광객수(1~9월) 전년比 24%↓ 
외국인 관광객의 발길이 뚝 끊겼다. 대한상의에 따르면, 올해 1~9월 외국인 국내관광객수는 전년동기대비 23.5%나 감소했다. 특히 중국인의 한국 단체관광 금지령 내려진 3월부터 외국인 관광객 수가 급락했다. 지난 7월엔 외국인 관광객이 전년대비 40.8%나 줄었다.

 

중국인관광객을 제외한 외국인관광객의 방한도 5월부터는 감소세로 돌아섰다.
② 지갑 ‘닫히고’ : 외국인 관광객 1인당 지출액(1~8월) 전년比 1%↓ 
외국인 관광객이 국내에서 쓰는 돈도 줄었다. 외국인 관광객 1인당 지출액은 2014년 1,247달러에서 2015년 1,141달러, 2016년 991달러로 2년 연속 하락했다. 올해 1~8월까지 1인당 지출액도 전년동기 1,010달러 보다 감소한 998달러를 기록했다.

 

③ 지역 ‘쏠리고’ : 외국인 관광객 방문지 중 서울·제주의 비중 증가 
외국인 관광객의 방문지 쏠림현상도 문제다. 외국인 관광객의 방문지역 중에서 서울, 제주지역 비중은 2011년 89.9%였으나 2016년에는 98.2%로 증가했다. 지역방문율 3위 경기와 4위 부산은 외국인들의 발길이 뜸해졌다. 경기지역은 2011년 23.8%에서 2016년 13.1%로 감소했고, 부산지역도 2011년 14.1%에서 2016년 10.4%로 낮아졌다.

 

이훈 한양대 교수(대한상의 관광산업위원회 자문위원)는 “중국인 관광객의 가변성과 북핵을 둘러싼 안보위기 등으로 관광업계도 변화와 혁신의 필요성을 느꼈을 것”이라면서 “국내 관광산업에 어려움을 주는 외부 상황은 언제든 다시 발생할 수 있으므로 중국인 관광객 증가에 대비하면서도 시장 다변화 등의 체질개선 노력은 계속 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 商議 ▲동남아·인도 비자제도 완화 ▲1인 관광통역사 등록기준 완화 ▲지역관광 콘텐츠 개발 등 촉구

 

대한상의는 국내 관광산업의 저변확대를 위한 과제를 제시했다.

 

대한상의는 먼저 동남아국가와 인도 관광객에 대한 비자제도 완화를 제안했다. 일본은 2014년부터 인도네시아 관광객이 전자여권을 사전등록하면 비자를 면제토록 했다. 대만도 올해 11월부터 필리핀 관광객에 대한 비자면제를 시행하고 있다.

 

대한상의는 “우리도 태국, 말레이시아 대상으로 적용하고 있는 비자면제를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다른 동남아국가로 확대 적용할 필요가 있다”며 “떠오르는 시장인 인도에 대해선 단체관광 비자신설을 검토해볼만 하다”고 밝혔다.

 

관광통역안내사(가이드)의 등록요건 완화도 주장했다. 국내에서 관광통역안내사를 하려면 국가자격증이 필수다. 또 1인 관광통역안내사가 기업에 속하지 않고 독자적으로 활동하기 위해서는 지자체장에게 일반여행업으로 등록해야 한다. 일반여행업으로 등록하려면 사무실을 보유하고 자본금 2억원이 필요하다. 자본금 기준이 2018년 6월까지 한시적으로 2억원에서 1억원으로 완화되긴 했지만 1인 관광통역안내사가 부담하기에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반면, 일본은 내년부터 국가자격증 없이도 관광통역안내사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대한상의는 “외국인이 우리나라를 올바로 이해하고 좋은 이미지를 갖기 위해서는 외국인을 직접 상대하며 우리 문화를 소개하는 관광통역안내사 활동을 활성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아랍어, 베트남어, 태국어 등 특수언어 관광통역안내사는 공급이 부족하고 개별관광객 비중도 갈수록 증가하는 추세에 맞춰 1인 관광통역안내사 등록요건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관광 콘텐츠개발 지원을 요청했다. 대한상의는 “편중된 관광지역을 다변화시키기 위해서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매력적인 관광명소를 지역별로 만들어야 한다”면서 “동남아시아, 중동 관광객 대상으로 스키, 스케이팅 등 동계스포츠 관광상품과 우리나라의 휴전상황이 반영된 철책, 땅굴과 같은 전쟁시설물, DMZ 생태공원 등을 활용한 안보 관광상품 등 독창적인 콘텐츠 발굴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대한상의는 ▲지역명소를 소개하는 해외방송 프로그램을 제작지원하는 등 ‘지역 관광명소 마케팅 지원’ ▲최근 3년연속 줄고 있고 전체 R&D 예산의 0.01%도 안되는 ‘관광산업 R&D 확대’ ▲국가, 지자체 소유 컨벤션센터에 부여하는 재산세, 취득세 비과세 혜택을 민간으로 확대 적용 등 ‘관광산업 세제지원 강화’ 등을 요청했다.

 

최규종 대한상의 산업정책팀장은 “관광산업은 ‘굴뚝없는 공장’이라고 불릴만큼 무공해 고부가가치 산업이며 해외관광객의 국내소비로 내수시장을 키울 수 있는 중요한 산업”이라며 “우리 관광산업도 새롭고 다양한 관광 콘텐츠 개발 등 외국인이 선호할 만한 여건을 만드는데 힘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대한상공회의소(http://www.korcham.net)

© The Expo Review

국내 유일 호텔산업 전문전시회 호텔페어 2018

호텔페어

부산 BEXCO에서 열린 2017 호텔페어 전시장. 사진© HOTELFAIR

호텔산업 전문전시회 2018 호텔페어(Hotel Fair 2018)가 2018년 3월 22(목)일부터 24(토)일까지 서울 코엑스 전시관에서 열린다.

호텔페어는호텔, 리조트, 레지던스, 펜션, 모텔, 게스트하우스 등 호텔산업 전반의 비지니스 박람회다. 주요 전시품목은 호텔산업, 호텔개발 및 컨설팅, 가구, 침대, 조명 , 어메니티, 호텔비품, 침구, 호텔건축과 디자인, 호텔통합솔루션, 호텔 IT, 스마트시스템, 냉난방설비, 청소장비, 사우나 스파시설, 세탁장비, 연회장비, 테이블웨어, 식자재, 음료, 주류, 주방기, 호텔리어, 이벤트대행, 호텔교육아카데미 등이다.

2018 호텔페어에서는 호텔전문가 컨퍼런스, 디자인 쇼룸, 오픈 세미나 등 부대행사도 열리며 최신 호텔산업의 트렌드를 읽을 수 있다. 국내 유일의 호텔산업전시회로 참가기업 및 참관객 90% 이상이 업계 종사자이며 기업 간 정보 교류 및 업무제휴, 홍보 활동 등 다양한 형태로 협업할 수 있는 마케팅 기회를 제공한다.

지난 9월 부산 BEXCO에서 개최된 2017 호텔페어 전시회에서는 75개사가 참가해 170부스 규모로 전시회가 성황리에 열렸다고 주최측은 밝혔다.

2016년에 첫번째 전시회를 연 호텔페어는 전시회 전문 주최사 (주)이상네트웍스와 호텔·리조트 전문매거진 호텔아비아가 공동으로 주관한다. 호텔페어 부스 참가신청은 온라인으로 신청을 받으며 자세한 안내는 사무국(02-3397-0926)으로 문의하면 된다. 전시회 참관은 온라인으로 사전신청하면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 The Expo Review

 

제3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K-Safety Expo 2017) 15일 개막

k saftey expo.JPG

2016년 대한민국안전산업박람회 전시장 모습. 사진 © K-Safety 2017

국내 안전산업분야 해외시장 판로개척과 대국민 안전문화 확산을 위해 개최되는  ‘제3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K-Safety Expo 2017)가 오는 15일부터 17일까지 고양 킨텍스에서 ‘기상기후산업박람회’, ‘국제도로교통박람회’와 함께 동시 개최된다.

방재 · 화재안전, 산업 · 생활안전, 보안 · 치안, 교통 · 해양안전, 드론산업, 공공안전서비스 등 ‘안전산업’의 분야별 전문전시회가 모인 국내 최대 안전종합전시회다.

특히 이번 전시회는 안전산업박람회와 성격이 유사한 국제도로교통박람회와 기상기후산업박람회와의 동시개최전략(co-location strategy)을 활용해 안전분야 전문전시회의 시너지효과를 높이고 있다.

주최기관인 행자부를 포함해 40여개 정부부처 및 공공기관과 265여개사의 민간기업이 참가한다. 전시장에는 드론특별관, 혁신성장기업관 등 다양한 특별관이 전시된다.

민간기업들 가운데는 초고층 기술안전시스템과 종합안전방재시스템을 선보이는 롯데건설, 고강도 특수 엔지지어링 플라스틱 복합수지를 생산하는 엘에스엘테크(LSL Tech), 대테러 안전과 차량진입 규제 시스템 판매회사 샘이엔티(SAM E&T), 수중조사를 위한 카메라장착 무인 미니어처 잠수정을 판매하는 SQ 엔지니어링, 인공지능 맵핑 및 안전점검 전문드론 제조업체 공간정보 등이 참가한다.

또 안전문화 확산을 위해서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기조연설로 시작하는 안전 이야기 콘서트 그리고 각종 안전과 관련된 실습체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도 마련되어 있다.

지진 발생 시의 대처요령을 습득할 수 있는 지진체험장, 화재 발생 시 2층 이상의 높은 건물에 갇혔을 경우를 가상해 완강기를 이용해한 탈출 체험장, 가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각종 위험요소를 파악하고 대처방법을 알려주는 이동형 주택 안전모형 등에서 실시되는 다양한 안전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시민안전 문화를 홍보한다.

기상청이 주최하는 ‘기상기후산업박람회’는 국내외 기상·기후산업과 관련한 산업이 참가하는 국내 유일의 기상기후 분야 박람회다.기상산업 관련 세미나, 기상산업대상, 날씨경영 우수기업 수여식 등 국내 기상산업 전문가들을 위한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돼 있다. 또 지진특별관에서는 지진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주고 날씨 체럼관에서는 기후와 관련한 천리안 위성 전시, 기상 사진전 등이 열린다.

또 국내 도로교통 산업의 발전과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한국도로협회가 주최하는 ‘국제도로교통박람회’는 도로교통 관련 전문기업 150개사가 참가하고 해외 바이어를 초청해 1대1 비즈니스 미팅을 추진해 국내 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돕는다.

© The Expo Review

 

 

Convenience Retailing Industry Celebrates Record-Breaking NACS Show

ALEXANDRIA, Va. – Attendance at the 2017 NACS Show surged 7.0% to a record 24,940 attendees from 63 countries, according to figures released on Nov. 2 by NACS.

In addition, “buyers” attending the NACS Show (classified as retailers and convenience distributors, including Petroleum Equipment Institute [PEI] registration) grew 3.3% to 8,502.

The NACS Show is the premier event of the year for the convenience and fuel retailing industry. It featured four days of general sessions, 60 education sessions and 1,263 exhibiting companies in a record-setting 425,800 net-square-foot expo.

The NACS Show general session speakers featured industry, business and leadership experts, and the popular NACS Ideas 2 Go program, a fast-paced video program of emerging concepts that redefine convenience, made its 2017 debut. The Ideas 2 Go program is available for purchase at convenience.org/ideas2go2017.

Attendees also could choose from education sessions covering relevant industry topics such as foodservice and food safety, leadership development, marketing, technology and fuels. Reflecting the growing international opportunities offered at the NACS Show, select education sessions were translated into Portuguese and Spanish, and the general sessions were translated into Portuguese, Spanish and Mandarin Chinese.

In addition, the NACS Convenience Matters podcast recorded a dozen new episodes that included NACS Show general session speakers William Shatner and Chip Conley, as well as a special live session with prominent convenience retail industry CEOs Billy Milam (RaceTrac Petroleum Inc.) and Kevin Smartt (Kwik Chek Food Stores). These episodes are available at www.conveniencematters.com.

Extending the value of the expo, the popular Cool New Products Preview Room showcased 312 new products and services from 186 companies. Visitors to the Preview Room used handheld scanners to capture product and booth information of the exhibitors they were interested in, producing nearly 20,000 total product scans. The New Exhibitor area was also a popular destination for attendees, featuring 200 exhibitors new to the convenience and fuel retailing industry and NACS Show.

TechEdge at the NACS Show, in its fourth year, attracted 470 industry technology professionals participating in the program’s specialized education sessions on topics ranging from data security to how to improve overall operational efficiency. This year, the TechEdge Center at the expo displayed three future technologies—in action—that address mobile payments, connected commerce and IoT monitoring.

TechEdge was cosponsored by Conexxus, one of four cosponsors of the NACS Show in addition to NACS. The others were the Petroleum Marketers Association of America (PMAA), Petroleum Equipment Institute (PEI) and, new in 2017, the National Grocers Association (NGA).

Attendees also experienced the new brand identity of NACS, which focused on the ‘C’ in convenience.

“I love the versatility of the ‘C’ with our rebrand. It certainly stands for convenience—but it can stand for so many other aspects of our industry,” said NACS President and CEO Henry Armour, highlighting some of the other unique industry facets that the C represents. For example, the C stands for customers: The U.S. convenience store industry serves more than 160 million customers per day—half of the country’s total population.

C also stands for community, and that message was highlighted in donations to local food banks both before and after the NACS Show. Prior to the NACS Show, Tyson Foods Inc. and NACS partnered to donate a truckload of protein totaling 36,060 pounds to the Greater Chicago Food Depository to help fight hunger in the Chicagoland area. The Food Depository will distribute the donated food, which is equivalent to 144,240 meals, through its network of partner agencies, including food pantries, soup kitchens and shelter services across Chicago and Cook County.

At the conclusion of the NACS Show, more than 52,000 pounds of refrigerated and frozen food product were collected by Greater Chicago Food Depository volunteers; the Ronald McDonald House collected 70,000 pounds of shelf-stable goods for use in their local facilities and other charities.

“We truly believe that c-store doesn’t just stand for convenience store—it also stands for community store, and we are proud to join Tyson Foods in supporting the Chicagoland community that we call home this week during the NACS Show,” said Jeff Lenard, NACS vice president of strategic industry initiatives.

The NACS Show is also a business meeting and NACS elected new members to its Retailer and Supplier Boards. Joe Sheetz, president and CEO of Altoona, Pennsylvania-based Sheetz Inc., was named the 2017-18 NACS Chairman, and Jay Ard, vice president of national sales, convenience retail, at The Coca-Cola Company, was named 2017–18 chairman of the NACS Supplier Board.

Sheetz talked about the industry’s focus on communities during his Oct. 20 NACS Show speech. “Our industry’s commitment to the communities we serve is truly amazing. We collectively contribute $1 billion a year to charities,” said Sheetz. “But it’s not about just stroking checks. It’s about volunteering time, donating product and supporting first-responders. There is no industry more grounded in their communities than we are.”

The 2018 NACS Show will take place October 7–10 in Las Vegas at the Las Vegas Convention Center. Highlights from the 2017 NACS Show and information on next year’s event can be found at nacsshow.com. NACS has a complete listing of 2018 events posted at convenience.org/calendar.

This year marked the 25th annual NACS Show, which has attracted more than 500,000 attendees over the past quarter century. However, NACS has held an annual meeting since its founding in 1961. It wasn’t until 1976 that the meeting even included a true exhibition. While NACS continued to hold annual meetings, the expo was part of the event only every two or three years. From 1986 on, the annual meeting included an expo, although those early years featured a greatly scaled-down expo every other year until what is known today as the NACS Show debuted in 1993. Today, the NACS Show rotates between three cities: Chicago, Las Vegas and Atlanta.

NACS advances the role of convenience stores as positive economic, social and philanthropic contributors to the communities they serve. The U.S. convenience store industry, with more than 154,000 stores nationwide selling fuel, food and merchandise, serves 160 million customers daily—half of the U.S. population—and has sales that are 10.8% of total U.S. retail and foodservice sales. NACS has 2,100 retailer and 1,750 supplier members from more than 50 countries.

Source:2017 NACS

©The Expo Review

디자인코리아2017, 오는 11월 8일부터 12일까지 일산킨텍스에서 개최

디자인코리아

디자인코리아 2016 전시장면. 사진© 디자인코리아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 디자인 비즈니스 전시회 디자인코리아 2017(DK 2017)이 오는 11월 8일부터 12일까지 5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디자인코리아는 디자인 전문 전시회로 국내 유수 기업은 물론 해외 글로벌 기업들이 참가한다. 500부스 규모의 전시장에 국내외 400여개 기업의 최신 디자인 우수제품 2,500여점이 전시되며 디자인 종합 비즈니스 페스티벌로 자리잡고 있다.

전시분야는 스마트홈과 4차산업 관련 상품을 비롯해 생활용품, 주방용품, 가전제품, 미용용품, 가구, 인테리어, 조명, 의류 패션, 문구, 완구, 레저, 건강용품등이 전시된다.

참가 기업들에게는 국내외 바이어간의 맞춤형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 투자자와의 연결을 통해 기업이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

방문객들은 글로벌 디자인 트렌드를 이끄는 세계적인 디자인 연사의 릴레이 강연과 국내외 우수 디자이너들의 성공스토리를 듣고 창업, 취업지도를 받을 수 있다.

전야제 행사로 7일 서울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 열리는 헤럴드디자인포럼은 ‘Design for Humanity’ 를 화두로, 지구와 인류를 위한 지속가능한 디자인에 대한 지식과 경험을 나눈다.

 


HERALD DESIGN FORUM 2017


 

일정표_kor.jpg

출처:디자인코리아

© The Expo Review

MICE업계, “도심권 전시 인프라 대폭 늘려야”

kintex

국내 최대의 전시장 킨텍스(KINTEX) 전경. 사진© KINTEX

– 무협서울대 경제연구소 공동 MICE 업계 설문결과 발표 

전 세계 MICE산업 성장과 인프라 확충 추세에도 불구하고 국내 전시 인프라는 우리 무역규모나 주변국들에 비해 크게 뒤처져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MICE산업은 기업회의(Meeting), 포상관광(Incentive tour), 컨벤션(Convention), 전시(Exhibition)산업을 통칭한다.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인호)와 서울대학교 경제연구소(소장 류근관)가 발표한 ‘MICE산업 파급효과 및 전시산업 육성전략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무역업계와 전시 주최자들은 전시 인프라 확충을 통한 국내 전시회의 국제화대형화에 대한 요구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중소 무역업체 401개사 대상 설문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는 연평균 국내 2.5해외 3.3회 전시회에 참가하며전시회 1회 참가비용은 국내 996만원해외 2,235만원으로 해외 전시회 참가비용이 약 2.2배 높았다하지만 전시회 참가의 매출 기여도는 해외가 국내보다 약 2.6배 높아 더 큰 비용에도 불구하고 해외 전시회 의존도가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또한 국내 전시회 참가 시 아쉬운 점으로는 해외 바이어 수 부족(77%), 낮은 전시회 인지도(42%)를 꼽아 국내 전시회의 국제화 및 대형화가 매우 시급하다고 응답했다.

 국내 전시 주최사도 전시회 확대 개최를 위한 인프라 확충 요구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설문에 응답한 전시 주최사 30개사는 전시회를 연평균 국내 4.1해외 1.6회 개최중이며 이 중 60%는 서울의 전시면적 부족으로 전시회 규모를 축소하거나 개최를 포기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국내 최대 유아 전시회를 개최중인 A사는 전시회가 성장하면서 해외관 구성과 바이어 상담 공간 확대를 시도했으나 전시 공간 부족으로 포기한 바 있다고 토로했다.

 또한 응답한 전시 주최사 중 92%는 향후 글로벌 규모의 전시장이 공급되면 현재 전시회를 확대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으며신규 적합지역으로 코엑스~잠실 일대(81%), 서울 용산일대(7%)를 꼽아 도심권 대형 전시장 수요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2015년 기준 국내 전시장 면적은 275,238㎡로 세계 18위권이며국제 수준의 대형 전시회를 개최할 수 있는 전시면적 10만㎡ 이상 전시장은 1개에 불과해 중국(14), 독일(10), 미국(7), 이탈리아(7등에 비해 대형 전시장 수가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또한 국내 전시장 주변 숙박시설 보유 현황은 미국의 약 1/3 수준에 불과해 전시장 확충과 더불어 숙박시설 등의 편의시설을 함께 건립해 MICE 복합단지 조성이 필요하다고 보고서는 주장했다전시 면적 10㎡ 당 반경 0.8km 이내 숙박 객실 수 조사 결과  미국 0.96, 국내 0.35 로 나타났다.

 서울대학교 경제학과 조성진 교수는 “MICE산업은 중소 업계의 수출 기회 창출지역 경제 활성화고용 창출 등 다각적인 파급효과를 창출하는 고부가가치 서비스산업 분야라며, “국내 중소 무역업계의 해외 전시회 의존도가 높은 만큼 전략적인 전시 인프라 조성을 통해 국내 전시회의 국제화규모 확대가 시급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출처:한국무역협회

© The Expo Review

 

 

미국 소비자가전박람회 ‘CES 2018’ 화두는 스마트시티(Smart City)

ces lg

올해 ‘CES 2017’에서 선보인 크레딧카드 두께로 얇은 LG 올레드 W시리즈 월페이퍼 TV. 사진©CES

미국 소비자가전제품박람회 (CES 2018)가 내년 1월 9일부터 12일까지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가스에서 전미소비자기술협회 주최로 열린다.

지난 50여년 동안 전세계 가전시장을 이끌며 첨단 기술과 제품을 선보여온 소비자가전박람회(CES)는 올해  3,900여개 회사가 참여했고  300여개의 컨퍼런스를 열어 세계 158개국가에서 60,219명의 외국인을 포함, 모두184,279만명의 방문객, 참관사, 미디어 관계자들이 다녀갔다.올해 소비자가전박람회를 찿은 한국 참관객은 미국과 중국에이어 세계에서 3번째로 많은 8,937명이다.

2천9백 20억 달러 규모에 이르는 거대한 미국 가전산업을 대표하는 전미소비자기술협회(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 CTA)가 주최하는 소비자가전박람회는 업계의 선두주자와 개척적인 창의력를 가진 두뇌들이 모여 전세계 소비자가전과  IT 산업의 미래를 선보이는 세계 최대 소비자가전쇼다.

‘CES 2018’은 스마트시티(Smart Cities)에 촟점을 맞추고 있으며 이분야를 이끌어가는 중요한 인사들이 스파트시티와 관련해 집중적인 컨퍼런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스마트 시티의 핵심기술 분야는 인공지능시스템, 센서, 데이타 분석, 교통, 네트웍 기반시설 그리고 관련 도구와 서비스 등이다. 이밖에도 5G기술이나 공공사업, 보건, 안전 그리고 공공서비스의 전문가들이 모여 민관협력 등을 주제로 컨퍼런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전시제품 종류별 전시장 안내>

제품종류(Product Category) 전시장(Venue)
3D Printing LVCC, North Hall
Accessibility Sands, Level 2, Halls A-C
AI LVCC, South Hall 2
Audio/Video LVCC, Central Hall
Augmented Reality LVCC, South Hall1
Baby Tech Sands, Level 2, Halls A-C
C Space (Advertising, Content, Entertainment, Marketing) ARIA, Level 1
Design & Source Bronze Lot
Drones LVCC, South Hall 2
eCommerce & Enterprise Solutions LVCC, South Hall 1
Eureka Park (Startups & Universities) Sands, Level 1, Hall G
Family & Kids Technology Sands, Level 2, Halls A-C
Fitness & Technology Sands, Level 2, Halls A-C
Gaming & Virtual Reality LVCC, South Hall 1
Health & Wellness Sands, Level 2, Halls A-C
High-End Audio Venetian
Home Cinema LVCC, South Hall 1
iProducts LVCC, South Hall 3
LVCC, South Hall 4
Robotics LVCC, South Hall 2
Self-Driving Technology LVCC, North Plaza
Sleep Tech Sands, Level 2, Halls A-C
Smart Cities Westgate
Smart Energy Westgate
Smart Home Sands, Level 2, Halls A-C
Sports Tech Sands, Level 2, Halls A-C
Vehicle Technology LVCC, North Hall
Wearables Sands, Level 2, Halls A-C
Wireless Devices & Services LVCC, South Hall 3
LVCC, South Hall 4
Sands, Level 1, Hall G
Sands, Level 2, Halls A-C

© The Expo Review

Ford CEO Jim Hackett Address to focus on the development of mobility solutions and smart cities landscape at CES 2018 Opening Keynote

Arlington, VA – 11/03/2017 – The 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 (CTA) today announced that Ford Motor Company’s President and CEO Jim Hackett will take the keynote stage to discuss mobility solutions and smart cities at CES® 2018. Following CTA President and CEO Gary Shapiro’s opening keynote, Hackett will deliver his keynote at 8:30-10 AM, Tuesday, January 9, in the Venetian’s Palazzo Ballroom. Owned and produced by CTA, CES 2018 will run January 9-12, 2018, in Las Vegas, Nevada.

“Ford continues its long leadership in using technology to transform the auto industry and drive a revolution in mobility that champions innovation and safety. Today, Ford is a global leader in amazing developments in self-driving technologies, smart cities, vehicle-to-vehicle communications, and beyond,” said Gary Shapiro, president and CEO, CTA. “We are excited to welcome Jim to CES 2018 keynote stage for the first time and look forward to hearing Ford’s transformational and forward-thinking ideas.”

Hackett’s keynote address will focus on the development of mobility solutions as the world progresses towards smarter cities. Ford’s vision, under Hackett’s leadership, is to become the world’s most trusted mobility company, designing smart vehicles for a smart world that help people move more safely, confidently and freely.

CTA predicts that there will be 88 smart cities by 2025 and global spending on smart cities is projected to reach more than $34 billion by 2020. CTA will launch CES Smart Cities at CES 2018, which is designed to showcase innovation and thought leadership in smart cities. The conference and exhibit will bring together the entire connected smart cities ecosystem.

Before Hackett’s role as president and CEO, he was Chairman of Ford Smart Mobility LLC and on a member of the Ford Motor Company Board of Directors where he served on the Audit, Nominating and Governance, and Sustainability and Innovation committees.

The automotive industry is on the verge of a revolution and vehicle tech is making cars safer and drivers more connected. CES 2018 is the global stage for innovation and will feature more than 3,900 exhibiting companies that touch every industry, including nearly 300 vehicle technology exhibitors spanning more than 280,000 square feet on the show floor. Ford will be located in Tech East – LVCC, North Hall – Booth 5002.

Source: CES

© The Expo Review

네일엑스포 2018년도 시즌 전시일정 공개

네일엑스포 2017

서울 학여울역 SETEC 전시장에서 열린 네일엑스포 2017 전시장면. 사진© Nailexpo 2017

매년 4계절 시즌별로 전국 주요도시를 돌며 국내 최대의 네일전문 산업박람회를 주최하고 있는 한국네일협회(이사장 이승용, Korea Nail Association)가 2018년도  ‘네일엑스포‘(Nail Expo) 일정을 공개했다.

2017년도 시즌 네일엑스포는 지난 6월 제 1회 광주네일엑스포를 시작으로 서울, 부산 등 전국 주요도시를 돌며 총 4번의 박람회를 열었다. 다가오는 2018년도에는 대전지역까지 규모를 넓혀 총 5회로 치러진다. 시즌 네일엑스포의 첫 스타트를 끊을 제 1차 박람회는 서울 학여울역 세텍 전시장에서 열리는 <네일엑스포 코리아 2018>로 내년 2월에 개최된다. 이어 대전, 광주, 부산 서울 등을 차례로 돌며 연간 총 다섯 번의 네일 박람회가 펼쳐질 예정이다.

내년 2월에 진행되는 첫번째 서울지역 네일엑스포는 현재 참가 희망 업체의 신청을 받고 있는 중이며, 상당부분의 부스가 이미 예약된 상태로 남은 부스에 대해서는 부스 마감 시까지 지속적인 신청을 받고 있다.  참가를 희망하는 업체는 엑스포 공식 웹사이트(www.nailexpo.net)를 통해 등록하면 된다.

한국네일협회(이사장 이승용)는 97년 창립이후 민간자격증을 통해서 배출된 자격취득자 15만명의 회원관리를 통해 축적된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하여 참관하는 회원과 네일산업 종사자와의 원활한 마케팅이 이루어지도록 돕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마지막 행사인 ‘서울네일엑스포'(SINAIL 2017)가 지난 달 29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올해로 19회째를 맞은 ‘서울네일엑스포 2017’은 70여개 업체가 참가해 300여개 부스 규모로 행사 3일동안 14,500여명이 방문했다.

하반기 네일 트렌드와 네일 산업의 흐름을 보여준 이번 행사에서는 협찬사 반디를 비롯해 젤리핏, 그라시아재팬, 아이즈미, 캔디네일, 쇼미, 켄지코, 에스떼미오, 띵크오브네일 등의 업체가 참가했으며 각 가을/겨울 시즌 트렌드 제품 시연과 아트 세미나 및 가격 할인 행사 등의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했다.

국내 최대 네일 박람회 ‘서울네일엑스포SINAIL2017’ 포스터. 사진 ©Nailexpo 2017

<네일엑스포 2018년도 시즌 전시일정>

제1차 네일엑스포 코리아
일시: 2018년 2월 2일~4일까지
장소: 학여울역 SETEC 전시장

제2차 대전네일엑스포
일시: 2018년 4월 30일~5월1일까지
장소: 대전컨벤션센터

제3차 광주네일엑스포
일시: 2018년 6월 23일~24일까지
장소: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제4차 부산네일엑스포
일시: 2018년 8월 24일~26일까지
장소: 부산 해운대 BEXCO 전시장

제5차 서울네일엑스포
일시: 2018년 11월 2일~4일까지
장소: 학여울역 SETEC 전시장

© The Expo Review

HANNOVER MESSE 2018: Industrie 4.0 reaches the next stage

‘Integrated Industry – Connect & Collaborate’ is the lead theme of HANNOVER MESSE 2018. Photo ©HANNOVER MESSE

The interplay between automation and energy technology, IT platforms and artificial intelligence is driving the digital transformation of industry. With the lead theme “Integrated Industry – Connect & Collaborate”, HANNOVER MESSE 2018 spotlights the potential of this development.

Humans, machines and IT – these are the cornerstones of tomorrow’s factories. However, only with networking will they reach their full potential. “The new connectivity – that is, the organization of networks – is taking Industrie 4.0 to the next stage,” said Dr. Jochen Köckler, Chairman of the Managing Board, Deutsche Messe AG. “With ‘Integrated Industry – Connect & Collaborate’ we highlight how connectivity in industry facilitates completely new forms of business, work and collaboration. The result: more competitiveness, better jobs and new business models.”

Factory and energy technologies are more efficient than ever. So is data analysis. Industrial IT platforms push their way into the market. Artificial intelligence and machine learning enable machines to make decisions. Engineers digitally simulate entire production chains. New players and new business models emerge, blurring boundaries between industries.

“HANNOVER MESSE is the place to experience the rapid development and impact of Industrie 4.0,” emphasized Köckler. “Companies from all over the world demonstrate robots, automation technology, IT solutions and software as well as platforms for networking. Only in Hannover will you see the digital transformation of industry as a complete system.”

The lead theme “Integrated Industry – Connect & Collaborate” is relevant to many branches of industry. For example, companies of all sizes can easily use human-robot collaboration. The digital twin, a virtual representation of a product connected to manufacturer and customer data, optimizes production processes.

Energy is another area where digitalization and networking are proceeding rapidly. For example, virtual power plants feed energy from various producers precisely into the electricity grid. Or in the areas of energy transition and mobility, electric vehicles store energy and can then distribute their electricity to consumers to stabilize fluctuations in the grid.

Smart Supply in the age of digitalization opens up new perspectives for industrial subcontractors: Supply chain management, simultaneous engineering, optimized production runs, and minimal error rates – all of this is possible when suppliers and customers see each other as development partners and collaborate as equals.

The new connectivity also changes the role of factory workers, who now have direct access to all relevant production and machine data. Intelligent machines support them in their decision-making.

Industrial IT platforms play a crucial role. Collecting, analyzing and merging large amounts of data from different sources, combined with the respective industry

expertise, makes it possible to develop internet-based services that bridge traditional industry boundaries.

Industrie 4.0 is also changing production logistics as well as the demands placed on logistics companies. More and more, customers want individual solutions from a single source. The intralogistics tradeshow CeMAT, which runs parallel to HANNOVER MESSE, reflects this trend. Consequently, visitors at the Hannover Exhibition Center will profit from the complete “Industrie 4.0 meets Logistics 4.0” experience.

All of the above are examples of connectivity and collaboration that exhibiting companies from around the world will present at HANNOVER MESSE 2018. Furthermore, more than 80 conferences and forums will explore the lead theme, once again confirming HANNOVER MESSE as industry’s innovation platform and catalyst for trends.

Source:HANNOVER MESSE

© The Expo Review

Idesco To Showcase Full Line of ID Card Printers At ISC East; Redefines Security Industry With The Right ID Badging Solutions

 Leading ID card solutions provider to showcase its latest security solutions at

ISC East this November at booth #812

New York, NY – Nov. 2, 2017 – Idesco Corp., a leading New York-based ID card solutions provider, today announced the company will be showcasing its line of ID card printers and badge accessories in booth #812 at the ISC East Show taking place at the Jacob Javits Center on November 15 and 16, 2017.

ISC East is the northeast’s largest security industry event and attracts over 4,500 physical security buyers from the Northeast corridor. Show attendees can see a full line of ID card solutions, including ID card printers, oversized ID makers, technology cards and badge accessories.

Idesco’s line of ID card solutions can be used for various applications in the corporate, healthcare, event management and education markets. All major ID brands will be represented including HID, Magicard, Zebra, Nisca, and Brady.

At the show, Idesco’s ID card experts will be on hand to educate security managers about the different types of ID badging solutions available to them. From printing professional badges on demand to purchasing a high-quality oversized ID badge printer; attendees will learn about what they can do to improve security at their facility.

“Idesco is well-known in the NYC area as the ID specialist and we look forward to bringing our expertise to ISC East attendees once again this year,” states Andrew Schonzeit, President of Idesco. “Our focus at this year’s ISC East show will be on ID card technology and how partnering with a true ID expert like Idesco can help security managers keep their employees and visitors safe and secure.”

For more information on Idesco’s line of ID card solutions, contact Idesco at 212-889-2530 or visit www.idesco.com.

© The Expo Review

Hangzhou to host first China edition of the leading payments and fintech event ‘Money 20/20’ in 2018

Ascential plc, the global business-to-business information company, announced that its Chief Executive Duncan Painter has personally signed on October 23 in China alongside Xie Shuang Cheng, Vice Mayor of Hangzhou and Gu Chun Xiao, Deputy Warden of Xiaoshan, a long-term partnership agreements with the city of Hangzhou and the district of Xiaoshan to run a new edition of its highly successful Money20/20 event series.

The new event called Money20/20 China will be held in November 2018 at the Hangzhou International Expo Center, the venue where the 2016 G20 Summit was hosted.

Tracey Davies, President, Money20/20, cited “China’s unique market and domestic appetite to both invent and embrace new fintech products” as the reason to launch this new edition of the leading payments and fintech event, adding that “The rise of fintech in China is something that no one in this industry can ignore.”

Money20/20 brings together visionaries and innovators from across the entire spectrum of payments, fintech and financial services to connect and create the future of money. Already boasting US, European and pan-Asian editions, Money20/20 offers participants unparalleled networking opportunities and a high-profile agenda, all of which underpins Money20/20’s mission to create a simpler, fairer, faster financial world for business and society.

The host city of Hangzhou, in China’s Zhejiang Province, has been chosen based on its long-term commitment to the future of finance. President Xi commented on its advanced commercial development at the Business 20 (B20) summit in Hangzhou last year, saying “just click the mouse in Hangzhou, and you connect the whole world.” Hangzhou is also home to such financial innovators as Alibaba and LianLian Group to name a few.

Cashless, environmentally designed and home to a new wave of China’s internet entrepreneurs, Hangzhou will provide the perfect, long-term home for Money20/20 China. Commenting on the launch in China, Davies said, “Thanks to the formidable speed, skill and scale of China’s inventiveness in fintech, China is often the country innovators look to for inspiration. It represents the largest fintech investment market in the world and at Money20/20 China, companies from China and international markets will have an unprecedented opportunity to learn about what makes China’s fintech industry so forward-looking and progressive.”

The launch of Money20/20 in China is being widely supported by prestigious partners including Ant Financial, Baidu Finance, IDG Capital Partners, LianLian Pay, Phoenix Finance, Tencent WeChat Pay, Union Mobile Financial, as well as other key players from the industry. Support also comes from associations that include the Payments and Clearing Association of China, Zhejiang Association of Internet Finance and the Zhejiang Association of Banks.

Founded in 2011, Money20/20 creates destination events where the most innovative people in payments, fintech and the broader financial services industry connect. Famed for their high-impact networking, the Las Vegas (October) and Amsterdam (June) editions are widely considered unmissable by the industry they serve. The new Asian edition will debut in Singapore in March 2018. Money20/20 is the space where the industry’s smartest visionaries and innovators come together to create the future of money. Money20/20 is an Ascential event. The official show website is  www.money2020.com

© The Expo Review

국내 최대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G-Star) 2017’ 이달 중순 개최

국내 최대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G-Star) 2017’이 한국게임산업협회(K-GAMES)주최로 오는 11월 16~19일 4일 간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다.

지스타조직위원회(위원장 강신철)는 올해 30개 국가에서 총 657개 업체가 참가하며 부스신청 규모가 역대 최대인 총 2758부스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일반관객 전시인 BTC관은 130개사 1655부스, 비즈니스 전시관인 BTB관은 527개사 1103부스다. 지난해 2719부스를 약간 넘어선 규모다.

이번 ‘지스타 2017’은 게임대중화와 비지니스실적 제고에 중점을 두고 있다. 참가자들은 전세계 게임트렌드를 한 눈에 살펴보며 온라인게임과 스마트게임 그리고 온 가족이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게임문화 축제를 즐길 수 있다.

또한 게임산업 종사자들을 위해서 온라인 비즈매칭 서비스가 제공된다. 비즈매칭 서비스는 지스타 2017 참가사와 참관객 간의 원활한 비즈니스 네트워킹을 위해 사무국에서 제공하는 사전 미팅 일정 조율 시스템이다. 참가기업의 경우 별도의 신청 및 승인 절차 없이, 비즈니스 참관객의 경우 등록 및 결제 완료 후 즉시 비즈매칭 시스템에 접근이 가능하다. 비즈매칭 시스템은 행사 종료일(11월 18일) 까지 운영되며, 이용자는 시스템 상에서 상대 기업의 정보 확인 후 메시지 교환을 통해 미팅 일정을 조율할 수도 있다. 시스템 최초 접속 시 입력하는 소속 기업의 정보가 참가기업 전체 리스트에 수록되며, 다른 이용자에게도 공유된다.

 

전시회 구성은 BTC 전시관(11.16-19, 4일간)에서 온라인게임관, 모바일게임관, 아케이드게임관, 보드게임관,콘솔게임관, 중소기업 공동관, 콘텐츠산업홍보관,이벤트무대, 유아놀이방, 휴게실 등을 마련해 게임관련 전시를 하고 BTB전시관(11.16-18, 3일간)에서 게임기업 비즈니스 상담관, 해외국가관, 비즈니스 매칭 및 수출상담회(네트워크라운지)를 열어 게임비지니스를 지원한다.

부대행사로는 웰컴리셉션, 개막식, 컨퍼런스, 비즈니스 네트워크 파티, 게임 투자마켓, 게임기업 채용박람회 등을 열고 연계행사로 대한민국 게임대상과 e스포츠 행사 등 다채로운 행사들이 펼쳐진다.

지스타 2017’의 메인 스폰서는 넥슨(대표 박지원)이 선정됐다. 조직위는지난 2005년 1회 행사부터 매년 ‘지스타’에 참석해온 넥슨이 메인 스폰서로 참여하는 만큼 어느 때보다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프리미어 스폰서로는 최근 e스포츠에 대한 적극적인 행보로 주목을 받고 있는 아이덴티티 엔터테인먼트가 선정됐다아이덴티티 엔터테인먼트는 올해 지스타에서 다양한 종목으로 펼쳐지는 경기들과 다채로운 이벤트로 e스포츠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트위치는 3년 연속 글로벌 미디어 파트너로 선정됐다.

올해 행사에서 넥슨(300부스)과 아이덴티티 엔터테인먼트(300부스)가 BTC관에 대규모로 부스를 마련해 다양한 볼거리를 선보일 예정이어서 게임 매니아들의 주목을 끌고 있다.  화제의 게임 <배틀 그라운드>로 유명한 블루홀을 비롯해 모바일게임의 강자 넷마블게임즈도 ‘세븐나이츠2’, ‘테라M’  등 신작을 들고와 대규모 부스를 장식, 게임팬들을 유혹한다. 특히 18일 오후 1시에는 걸스데이 민아가 넷마블 ‘테라M’ 부스에 깜짝 출연, 팬들과 만난다. 그밖에 LG전자 ·트위치·에이수스·HTC·그라비티 등도 참가한다.

BTC관 전시부스는 조기신청 기간 동안 일찌감치기 마감됐고 참가사와 바이어 간 비즈니스가 펼쳐지는 BTB관도 작년과 비슷한 수준에서 마감됐다.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장은 올해 지스타는 행사 개막을 4개월여 앞둔 조기신청 기간에 BTC관이 최초로 마감될 만큼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위원장을 맡게 된 첫 해부터 지스타에 높은 호응을 보여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만반의 준비를 갖춰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The Expo Review

2018 드론쇼 코리아 (Drone Show Korea 2018) 미리보기

드론쇼코리아

2017 드론쇼 코리아 전시장면. Photo by Drone Show Korea

2018 드론쇼 코리아(Drone Show Korea 2018)가 산업자원부와 부산시가 주최하고 벡스코와 한국무인기시스템협회 주관으로 내년 1월 25일(목)부터 27일(토)까지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과 컨벤션홀에서 열린다.

2018 드론쇼 코리아(Drone Show Korea 2018) 행사에는 100개사가 350부스 규모로 경비행기급 군사용무인기에서 산업용 촬영용, 레저 완구용 드론에 이르기까지 2백여 대의 드론이 전시될 예정이다.

그동안 방위산업 분야에 집중하여 성장해온 드론 산업은 최근 항공촬영을 기반으로 재난구조, 농업, 건축, 물류, 해양환경, 감시, 해양플랜트, 문화재보호 등 다양한 분야와 연계하여 폭발절인 성장 잠재력을 갖고 있다.

미래의 사물인터넷시대(IoT)와 결합할 경우 그 활용도는 무궁무진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지난 2014년 약 5.5조원 규모 이던 세계 드론시장은 2023년 약 13조원 규모까지 성장할 것으로 업계에서는 내다보고 있다.

정부는 국내 공공분야에 대한 드론(무인기)의 수요가 향후 3년간 2천억원대, 향후 5년간 3천억원대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주최측은 드론쇼 코리아를 통해 국방수요뿐만 아니라 재난안전, 공공건설, 에너지, 해양수산 등 공공수요처의 드론에 대한 인식이 대폭 개선되고 활용방안, 운영체계에 대한 개념들이 조기에 정립돼 실제 구매와 활용으로 이어져 공공수요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올해 행사에서는 공공수요를 이끌고 있는 국방부, 육해공군, 경찰, 국민안전처등 정부부처와 수산과학원, 국토정보공사 등 공공기관들의 정책수립 및 구매의사 최고결정자들이 드론쇼 코리아의 전시회와 컨퍼런스에 참가하여 공공기관의 드론 활용계획을 직접 챙겼다.

특히 군, 경찰, 해경 및 소방 등은 일선에서 드론을 활용하게 될 직원들을 직접 행사에 파견해 드론의 운영체계에 대한 현장교육을 실시했다. 경찰청은 전국 각지에서 일선 경찰 3백명을 대상으로 드론활용에 대한 경험을 공유하고 향후 수색, 인명구조 등 재난안전 운용체계에 대한 세미나를 개최했다.

수산과학원, 국토정보공사 등 전시부스로 참가한 공공기관은 물론 산림과학원 임원연구원, 건설기술연구원, 기상청, 부산지방해운항만청은 컨퍼런스 참여를 통해 참가기업 및 전문가들과 현장에서 드론활용, 운영체계에 대한 협의를 벌였다.

 국무총리조정실 규제혁신기획관, 조달청 고위관계자 등도 행사 기간중에 참가기업, 전문가들과 공공수요확대를 위한 지원방안을 협의했다.

 

올해 행사는 공공수요 뿐만 아니라 해외수출과 민수시장의 활성화에 대한 가능성도 엿볼 수 있었다. 유콘시스템 등 일부 대기업은 몽골 등 정부고위인사를 초청, 군사용 및 재난안전용 무인기에 대한 수출 상담을 벌였다.

샘코는 요트전문업체인 ㈜반도마린과 5천만원 상당의 드론판매계약을 체결한데 이어 한국해양수산기업협회와 MOU를 체결하고 해양특화드론을 개발 공급키로 했다. 또 공간정보 솔루션전문업체인 지형정보기술은 유콘시스템의 지적측량용 드론제품과 S/W에 대한 국내판매대리점 계약을 체결 했다.

이밖에 장앤파트너스(주)는 대학생 및 스타트웝기업들의 드론사업화와 비즈니스모델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150여건의 상담을 벌여 이중 조선대학교, 울산과학대학교, 민토시스㈜ 등 3곳은 비즈니스모델에 대한 특허출원을 완료했다.

2017 드론쇼 코리아는 지난해에 비해 규모면에서 50%가까이 늘어났을 뿐만 아니라 전시회 관람객과 컨퍼런스 참가자는 2만5천여명과 1천3백74명으로 지난해에 비해 다소 늘어났다.

‘드론의 확장’이라는 테마로 다양하게 구성된 컨퍼런스에는 국내 36명, 해외 5명의 전문가 가 발표에 나섰고 1,374명의 방문객이 참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 드론쇼 코리아 컨퍼런스는 미래 국방과 기술, 해양드론, 드론의 식별과 보안, 포획, 벤처 및 창업, 콘텐츠(방송, 3D Mapping)와 관련된 세션으로 구성해 산업간 융합 및 협업체계 구축의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

한국항공우주연 무인이동체사업단 강왕구단장은 “드론쇼 코리아를 통해 공공수요기관들의 드론에 대한 인식이 확장되고 활용드론과 운용체계에 대한 이해가 높아져 실제 구매로 연결되는 시기가 크게 앞당겨질 것”이라며 “민수시장이 커지기전까지 공공수요확충에 더 많은 정책적 배려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 The Expo Review

 

Commercial UAV Expo and Drone World Expo Come Together in 2018 to Form Largest and Most Important Event in Commercial Drone Industry

LAS VEGAS, NEVADA (October 25, 2017)— Lisa Murray, Director of Commercial UAV Expo, announced today the acquisition of Drone World Expo by Diversified Communications, organizers of Commercial UAV Expo Americas, Commercial UAV Expo Europe and publishers of Commercial UAV News.

Ms. Murray made the announcement during her welcoming remarks this morning at Commercial UAV Expo, which is taking place this week at the Westgate Resort & Casino in Las Vegas. Diversified purchased Drone World Expo from JD Events.

“Since 2015, the market has exploded with drone events, making for a congested and complicated landscape for customers to choose from. The acquisition of Drone World Expo by Diversified Communications takes two leading commercial UAS events and unites them to form the largest commercial drone event in the market. By coming together, we’ll be able to deliver more qualified buyers to vendors than if had we continued separately, making it easier for vendors and buyers to meet in one place annually for all of their drone business. And, with our European event and digital platform, we are making it easier for drone companies to reach markets domestic and international with a frequency and reach no one else in the market can offer.”

Both Commercial UAV Expo and Drone World Expo focus on delivering top-notch conference content and best-in-class solutions that meet the needs of large commercial end user/asset owners in top vertical markets. Diversified’s strength delivering technology conferences in the geospatial sector gave them a major advantage and ready-audience of highly qualified potential drone users. Drone World Expo’s partnership with the Commercial Drone Alliance gave them a powerful reach into the commercial drone industry and the support of industry leaders.

“The combination of these two unique audiences and exhibit floors into one mega event will be powerful and is just what this industry needs at this time,” said Joel Davis, CEO of JD Events, in a statement. “The commercial drone industry is poised for explosive growth. Commercial UAV Expo, organized by Diversified Communications, has emerged as the premier event serving this dynamic marketplace. I am excited for Drone World Expo to unite with Commercial UAV Expo to form the largest and most important annual event in North America for commercial end users of drone technology.”

Gretchen West, Senior Advisor at Hogan Lovells and Co-Executive Director of the Commercial Drone Alliance, has acted as Drone World Expo’s Advisory Board Chair and will continue to play a vital role going forward. “Gretchen has served the unmanned systems and drone industry for over a decade and is an industry-leading advocate for commercial drones, innovation, entrepreneurship and robotics. We are so thrilled to work with her and the Alliance to incorporate their extensive knowledge, relationships and industry expertise into Commercial UAV Expo and create value for the drone industry at this pivotal time in its growth,” said Murray.

“On behalf of the Commercial Drone Alliance, and along with my fellow co-executive director, Lisa Ellman, we are thrilled to support this merged event and will continue our focus of bringing the most relevant, timely and critical content to the Commercial UAV Expo with the most prominent decision-makers in our industry. The decision to consolidate events to become the largest and most influential commercial drone event is an important step and allows the community to focus resources on this all-inclusive conference and tradeshow to achieve greater value. We look forward to building off the huge success of the Drone World Expo through our partnership with the Commercial UAV Expo, bringing the same caliber of expert speakers, and creating the most comprehensive drone event to date,” said West.

The 2018 event will take place October 1-3 at the Westgate Resort & Casino in Las Vegas and will be organized by Diversified Communications under the leadership of Ms. Murray. Other products in the company’s technology portfolio include International LiDAR Technology Forum, SPAR 3D Expo & Conference, SPAR 3D.com, AECNext Technology Expo & Conference and AECST News.

Diversified Communications is a leading international media company providing market access, education and information through global, national and regional face-to-face events, digital products, publications and television stations. Diversified serves a number of industries including: technology, seafood, food service, natural and organic, healthcare, commercial marine, and business management. Based in Portland, Maine, USA, Diversified has divisions in Australia, Canada, Hong Kong, Singapore, and the United Kingdom.

 

커피와 카페비지니스 박람회 ‘서울카페쇼 2017’ 코엑스에서 9일 개막

커피쇼

아시아 최대 규모의 커피 전문 전시회, 40개국 6백여개 업체 참가
세계 커피 월드컵, 월드바리스타챔피언십(WBC) 동시개최
Photo by Seoul Cafe Show 2017

커피와 카페비지니스 박람회 ‘제16회 서울카페쇼 2017’이 오는 11월 9일부터 12일까지 4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서울카페쇼는 2003년 첫 회 개최 이후로 한국의 커피산업과 함께 해온 대표적인 커피와 카페비지니스 전시회로 평가받고 있다. 커피와 관련된 거의 모든 분야의 품목을 전시해 커피 트렌드를 한 자리에서 파악할 수 있다.

주요 전시품목은 커피,차, 베이커리, 원부재료, 디저트류, 아이스크림, 초콜릿, 음료와 주류, 장비및 설비, 인테리어, 프랜차이즈와 창업, 주방가전, 외식산업 등이다.

서울카페쇼 2017‘에서는 40개국 6백여개 업체가 참가할 예정이다. 카페업계 종사자, 해외 바이어, 유통업체 등이 참가하는 국제 커피비지니스 박람회다. 지난해 행사에는 15만명의 참관객이 전시회를 찿아 국내 최다 참관객 수를 기록하며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는 세계 최고의 바리스타를 선발하는 월드바리스타챔피언십(World Barista Championship)과 월드커피리더스포럼(World Coffee Leaders Forum)이 동시 개최되어 커피 애호가들과 커피업계의 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주최측은 세계 70여개국 국가대표 바리스타들과 코치 및 서포터, 관계자 등 약 3,000명이 전시장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주최사 ㈜엑스포럼 신현대 대표는 “세계인의 음료, 커피를 매개로 다양한 비즈니스 및 문화 교류가 이어진다는 점에 착안해 서울카페쇼의 글로벌 브랜드 메시지를 개발했다”며 “커피를 사랑하는 많은 사람들이 서울카페쇼에서 만날 수 있도록 다채로운 프로그램 및 부대행사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 The Expo Review

 

문화체육관광부 관광산업 성장동력, 마이스 산업 발전 방안 발표

– 민·관·학 마이스 정책협의체 운영을 통해 3대 전략, 7개 과제 발표 –

◆ 과열경쟁으로 시장이 레드오션으로 전락되지 않도록 지역 간 ‘공정경쟁 협약’ 체결

◆ ‘공정거래 가이드라인’ 제작 및 확산으로 업계 대상 불공정 계약 관행 개선

◆ 수도권-지역 상생 발전, 지역별 특화 발전을 위한 ‘통합 마이스 마케팅 계획’ 수립

◆ 국제회의기획업, 국제회의시설업에 더해 국제회의서비스업까지 관광기금 융자 지원

◆ 립중앙박물관, 예술의전당, 올림픽공원 등, 특별한 시설을 마이스 행사에 개방

◆ 국제회의, 인센티브 관광에 이어 기업회의(Meeting) 시장 발굴, 신시장 개척

◆ 코리아마이스엑스포(Korea Mice Expo)를 아시아대표박람회로 육성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2월 2일(목) 고부가가치 관광산업인 마이스(MICE)* 분야의 지속 가능한 성장과 선순환 구조 구축을 위한 ‘마이스(MICE) 산업 발전 방안’을 발표했다.

* 마이스(MICE): 기업회의(Meeting), 인센티브 관광(Incentive Travel), 국제회의(Convention), 전시(Exhibition)/이벤트(Event), 1인당 소비지출액이 US$ 3,127로 일반관광객 US$ 1,715에 비해 1.8배

  대한민국 마이스 산업은 그동안 마이스 목적 외래객 수 증가(’11년 95만 명 → ’15년 156만 명), 1인당 소비액 지속 증가(’11년 $2,585 → ’15년 $3,127) 및 국제회의 개최 순위 세계 2위/아시아 1위(2015년, UIA 기준)를 달성하는 등 양적으로 크게 성장했다.

  그런데 마이스 산업이 관광산업뿐만 아니라 유관 산업에 대한 파급효과가 큰 신성장 동력으로 높이 평가받으면서 주요 경쟁국들은 경쟁적으로 마이스 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있다. 예를 들어 ’14년까지 국제회의 개최 순위 1위였던 싱가포르는 디자인, 교육, 헬스케어&바이오의학 등 10대 핵심 산업과 연계된 마이스 유치 정책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태국은 마이스 산업을 자국 경제 회복의 4대 주요산업으로 선정하고 중장기 로드맵(’16~’20년)을 수립·시행하고 있으며, 일본도 2015년에 마이스 분야의 지원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국가 간 마이스 산업 육성 경쟁 치열, ‘민·관·학 정책 협의체’ 구성·운영(’16년 7월~)하여 종합대책 마련

   문체부는 이에 대응해 기존 국제회의(Convention) 산업 중심의 정책으로는 종합적인 발전대책 수립에 한계가 있음을 인식하고, ‘16년 7월부터 ‘민·관·학 마이스(MICE) 정책 협의체’를 구성했다. ‘민·관·학 마이스(MICE) 정책 협의체’는 산업 진단, 아이디어 도출, 의견 수렴 등을 통해 정책을 수립하고, 마이스 산업 관계자가 한자리에 모인 ‘2016 코리아마이스얼라인스(Korea MICE Alliance) 총회(’16. 12. 6.)’ 등을 통해 추가적으로 의견을 수렴해 이번 발전 방안을 수립했다.

  마이스 산업 발전 방안의 목표와 추진전략, 추진과제는 다음과 같다.

목표   마이스 목적 외래객

’15년 157만 명 → ’17년 180만 명

  마이스 산업규모

’15년 5조 원 → ’17년 5조 5천억 원

             
3대

전략

  마이스 산업

발전기반 조성

  마이스 산업 육성 및 고도화   글로벌 경쟁력 강화
             
7대

과제

 

①동반성장 여건 마련

②지역 육성 체계 개선

③업계 지원 확대

④인력 양성 및 창업 활성화

⑤유관 산업 경제적 파급효과 제고

⑥해외 마케팅 역량 강화

⑦글로벌 네트워크 체계적 관리

1

 마이스 산업 동반성장 여건 마련

① 관광공사, 지역 컨벤션뷰로 등 산업 주체 간 ‘공정경쟁 협약’ 체결

  지역 간 마이스 외래객의 유치 경쟁이 과열됨에 따라 교류 차원에서 방문하는 비(非)인센티브단체들도 지원을 당연시 여기는 현상이 나타나고, 과잉 지원이 오히려 지역 경제의 수익 창출 기회를 박탈한다는 우려가 많았다.

  이러한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마이스 산업의 유치 주체인 한국관광공사, 지역 국제회의전담조직(이하 컨벤션뷰로) 간 ‘공정경쟁 협약’이 2017년 3월까지 체결된다. 이 협약에는 ▲마이스 유치·개최에 대한 중앙과 지역의 역할 정립(관광공사는 해외 유치 통합 마케팅 지원, 지역은 안전, 장소 제공 등 행정적 지원 원칙), ▲대형단체 유치 시 과열 경쟁이 우려되는 서울-경기-인천 지역 지원제도 일원화, ▲협약 불이행 시 제재 조치 등이 포함될 예정이다.

② 행사 주최 측과 국제회의기획업(PCO) 간 ‘공정거래 가이드라인’ 마련 및 확산

  마이스 행사 개최를 위한 국제회의기획업(Professional Convetion Organizer)을 선정하는 계약 체결 과정에서 저가 발주(대행료, 관리비 등을 정상가 이하로 책정), 계약 외 업무수행 요구(초청비, 식음료, 임대료 등을 분리, 발주해 계약 범위에서 제외한 후 해당 업무 수행 요구), 지적재산권 불인정(탈락된 업체의 디자인 등 무단 도용 등) 등 불공정 관행이 많은 게 현실이다. 이에 문체부는 2017년 상반기 중 ‘불공정 관행 사례집’을 발간해 홍보와 교육 등을 전개해 나간다. 아울러 ‘공정거래 가이드라인’을 마련해(~’17년 12월) 문체부 및 소관 소속기관, 산하기관부터 이행을 권장한 후 점차 공공 부문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2

 지역 육성체계 개선

① ‘통합 마이스 마케팅 계획’ 수립

  수도권, 지역 간 마이스 유치 여건이나 강점이 다르나, 그간 지역별로 차별화된 마케팅을 펼치지 않아 마이스 외래객 편중현상(서울, 부산, 제주 3개 지역이 84.8% 차지, ’15년 UIA 기준)이 심화되고 있다. 또한 서울에 방문한 마이스 외래객이 주요행사 후 관광(포스트투어)을 통해 지방 방문을 활성화할 수 있는 가능성에도 불구하고 지역 간 협력 마케팅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2017년부터는 해마다 관광공사와 모든 지역 컨벤션뷰로(총 11개)가 참여한 ‘통합 마이스 마케팅 계획’을 공동으로 수립하여 정보 공유 확대, 동일 행사 중복 유치 경쟁 방지, 해외공동마케팅, 협력프로그램 강화 등을 활성화한다. 문체부는 이 계획의 이행이 담보되고, 가시적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며 특히, 수도권에서 주요행사를 개최한 후 지방에서 주요행사 후 관광(포스트투어)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등 권역 마케팅을 추진하는 경우에는 별도의 인센티브(재정 지원 포함)도 제공한다.

② 지역 컨벤션뷰로 평가제도 개선

  문체부는 지역 컨벤션뷰로에 해마다 예산을 지원해 왔는데, 기존의 평가지표가 지역 간 마이스 산업의 발전 정도를 고려하지 못하고, 중앙집권적으로 획일화되어 있어 지역의 특화 발전을 저해하는 문제점이 있었다.

  2017년부터는 마이스 산업이 확고히 자리 잡힌 지역(고도화 단계)과 그렇지 못한 지역(성장 단계)의 차이점을 고려하여 평가체계를 이원화한다. 또한 평가지표도 기존에는 100%를 관광공사가 지정하였던 방식에서 일부 지표(30%)를 지역 컨벤션뷰로가 자율적으로 정할 수 있도록 하여 지역별 다양성을 보장할 예정이다.

③ 지역 특화 컨벤션 지원 체계화

  컨벤션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서는 국제로터리대회와 같은 행사를 유치하는 것과 함께, 국내에서 개최되는 컨벤션을 육성하는 2가지 전략이 필요하다. 국내 개최 컨벤션을 육성하기 위해 그동안 지역특화 컨벤션 육성사업(’16년 총 16개)을 추진해왔는데, 이를 점검한 결과 16개 중 5개가 정보통신기술(IT) 산업에 편중되어 있으며, 지역에서 주관하는 행사는 전문 인력 부족 등 내실화 및 지속적인 육성에 한계가 있었다.

  앞으로는 지역의 우수한 문화관광 콘텐츠를 활용한 한국만의 독창적이고 매력 있는 컨벤션이 발굴, 육성될 수 있도록 지원제도를 세분화*하고, ‘홈 앤드 어웨이(Home & Away) 개최 방식(국내 타 지역 또는 해외개최)’을 확대하여 지역 컨벤션의 국제화를 지원한다. 또한 지역 컨벤션의 주제 선정, 저명인사 초청, 사전 홍보, 행사 운영 등 전 과정에 대해 집중적이고 지속적인 컨설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상시 자문단인 ‘컨벤션 닥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 3단계(육성 → 우수 → 대표) ⇒ 4단계(인큐베이팅 → 육성 → 우수 → 대표)

3

 마이스 산업 지원 확대

① 국제회의 서비스업 관광기금 융자 지원

  마이스 산업계 중 그동안 국제회의기획업, 국제회의시설업의 경우에는 「관광진흥법」상 관광사업자에 포함되어, 관광기금 융자가 이루어졌으나, 마이스 산업의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국제회의서비스업*’의 경우에는 융자 지원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문체부는 올해 6월까지 「관광진흥개발기금 융자업무 처리지침」을 개정해 융자가 지원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국제회의서비스업을 「관광진흥법 시행령」의 관광사업자에 포함시키는 방안도 함께 검토한다.

* 국제회의서비스업: 회의시설·장치 대여업, 통·번역업, 의전·수송, 회의 기념품/홍보물 제작업 등

② 마이스업계 해외 진출 지원

  ‘국제회의기획업(PCO)’이 단순히 정해진 행사를 기획하고 주관하는 수준을 넘어 대규모 국제회의를 전담하는 이른바 핵심 국제회의기획업(Core PCO, 예시: 국제로터리대회는 ‘MCI 제네바’라는 PCO가 독점적으로 운영)로 역할이 확대되고 있고, 1개의 업체가 여러 개의 국제회의를 도맡아 기획, 운영하는 이른바 에이엠시(Association Management Company)로 진화하는 것이 국제적인 추세이다. 하지만 우리 ‘국제회의기획업(PCO)’업계는 아직까지 국내 수준에 머물러 있는 것이 현실인 만큼, 중국·동남아 등 컨벤션산업 발전단계에 있는 국가를 대상으로 시장조사뿐만 아니라 시장개척 시 예산 지원 등을 통해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③ 마이스 산업 통계 분류 체계 개선

  대한민국의 마이스 산업 통계 분류 체계가 국제기준과 달라 마이스 산업의 경제적 비중, 산업 범위 등에 대해서 국가 간 정확한 비교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와 관련하여 문체부는 올해 초 한국표준산업분류(KSIC)의 마이스 산업 통계분류 체계를 기존의 ‘전시 및 행사 대행업’에서 ‘전시, 컨벤션 및 행사 대행업’으로 명칭을 변경(통계청 한국표준산업분류 10차 개정 고시, ’17. 1. 13.)한 바 있다. 올해 말까지 ‘특수분류체계’를 개정해 ‘마이스 산업’에 대한 별도 코드를 부여하고 마이스 산업의 경제적 효과가 제대로 평가받을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4

 인력 양성 및 창업 활성화

① 현장중심 교육 확대로 일자리 연계 강화

  마이스 산업은 양적 성장에 비해 고용여건은 임시직과 이직자의 높은 비율, 중간관리자(40대 이상) 이상의 낮은 비율 등 불안정하다.

[국제회의산업 종사자 현황(’14년)]

구분

국제회의업

관광사업체 전체

비고

임시 및 일용 근로자 비율

26.7%

17.4%

9.3%

이직자 비율

20.3%

18.9%

1.4%

중간관리자 이상 비율

31.1%

44%

-12.9%

  이에 현장중심 교육확대를 통한 일자리 연계 강화를 위하여, ‘마이스(MICE) 인턴십’을 지속 확대(’16년 90명 → ’17년 120명 → ‘18년 150명)하고 인건비 추가 지원(기존 인턴 3개월 실습고용비 지원 + 정규직 전환 시 3개월 추가 지원)을 통한 정규직 전환을 유도한다. 또한 지역 학교 등과 연계한 ’유스컨벤션(Youth Convention)*‘사업을 확대(5개 → 10개, ‘17년부터는 서울, 제주 지역도 지원)하고, 참가자의 만족도 제고와 지속적인 관리를 위한 사전·사후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 유스컨벤션: 개최 예정인 소규모 컨벤션 대상으로 연수팀(컨벤션뷰로, 대학, 학생 등)을 구성하여 실제 컨벤션을 기획·운영하는 프로그램 지원

② 창업 활성화를 위한 ‘스타트업 카페’ 신설

  마이스 분야는 전문성이나 경험이 중시되는 업무 특성에 따라 창업 여건이 어려워 기존 종사자들이 퇴사 후 창업을 하는 사례가 대다수여서 청년 창업에 한계가 있다. 이에 마이스 분야의 청년 창업 활성화를 위하여 ‘스타트업 카페’를 신설하여 창업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국내 유수의 국제회의기획업 대표 등이 참여하는 멘토단을 구성하여 창업 준비 단계부터 컨설팅을 하고, 창조 관광기업* 연계 등을 통한 다양한 사업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 창조 관광기업: ’11년도 부터 ‘창조관광공모전’ 통해 육성된 벤처기업으로 ▲트래볼루션(모바일 여행패스 서비스), ▲㈜어스토리(자유여행자 위한 맞춤 플래너), ▲위버(기업단체 워크숍 콘텐츠 플랫폼) 등 있음

5

유관 산업 경제적 파급효과 제고

① 맞춤형 프로그램 개발 지원

  국내에서 개최되는 마이스 행사는 주요행사 외 추가적인 평균 체류일이 1.6일(이동시간 포함, 총 평균 체류일 5.5일)에 불과하여 지방 포스트투어(주요행사 이후 관광 참여) 활성화 등을 통해 체류기간을 연장시키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또한 마이스 행사 시 방문하는 외래객들의 21.2%가 가족 등 동반자를 대동하고 방문하고 있어 동반자 대상 관광프로그램을 활성화해야 한다. 올해부터는 유치 단계부터 행사주최자와 사전 협의 시 주요행사 이외의 지역을 방문하는 단체 맞춤형 문화관광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지방 투어프로그램을 일정에 포함시키는 경우 추가적인 지원을 한다. 또한 동반자 대상 맞춤형 프로그램도 다양하게 개발하고 홍보해 마이스 행사에 참가하는 동반자들이 주요행사 기간 중 관광을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② 유니크베뉴(Unique Venue) 개방 확대

  개최국의 역사와 문화가 있는 특별한 공간(유니크베뉴)은 마이스 유치 결정에 중요한 요인*이고, 해외에서도 이미 참가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하여 다양한 공간을 개방하고 있다. 그러나 국내 주요 시설은 대관 방식, 음식물 반입 불허 등으로 유치경쟁 시 제약 요인으로 나타나고 있다.

개최지별 선정 이유: 정부 등 지원(61.9%) > 개최지 매력도(32.7%) > 컨벤션 시설(28.2%)

(국제회의 주최자 등 219명 조사 / 2015 컨벤션유치 경쟁력 조사)

  문체부는 소관 공공시설(중앙박물관, 현대미술관, 국립극장, 예술의전당, 국립국악원, 올림픽공원 내 체육관 등 공간)부터 우선적으로 개방하고 다른 공공기관의 개방도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민간시설 및 지자체의 관심을 높이고 공간 개방을 확대하기 위해 ‘유니크베뉴 공모전’을 실시하고, 중소규모 시설의 경우에는 시설비, 장치 임차료 등을 지원하여 이용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유니크베뉴를 개방하는 체계가 제도화될 수 있도록 올해 상반기 중 관련 훈령(가칭 「문화체육관광부 국제관광행사 지원에 관한 운영 규정」)을 제정한다.

<문체부 소관 공공시설 개방 내용(기확정)>

공공시설

개방내용

국립중앙박물관

● 국제관광행사 개최 2~3년 이전 대관 신청 가능

● 박물관 전시관람(해설 지원), 공연 개최(대강당, 열린마당), 리셉션(관내 식당 등) 등 활용

국립현대미술관

● 국제관광행사 개최 2~3년 이전 대관 신청 가능

● 미술관 전시관람(해설 지원), 공연 개최(강당, 야외공연장 등), 리셉션(야외조각장, 관내 식당 등) 등 활용

국립중앙극장

● 국제관광행사 개최 2~3년 이전 대관 신청 가능

● 공연관람(사전 좌석 확보), 리셉션(로비 일부) 등 활용

● 국립극장 공연* 연계 사전 공동기획(참가자 대상)

* 매년 레퍼토리 공연, 전속단체 공연 진행 중

국립국악원

● 공연관람(사전 좌석 확보), 리셉션(공연장 로비) 등 활용

● 국악원 공연 연계 사전 공동기획 (참가자 대상)

예술의전당

● 국제관광행사 개최 2~3년 이전 대관 신청 가능

● 참가자 대상 기획공연(문체부, 예술의전당 공동주최 + 주관기관 후원)

국민체육진흥공단

(체육관 등)

● 체육행사와 유사하게 정기대관 이전 우선 배정

* 대관 전용 기관으로 공동기획 행사 없음.

③ 서비스 관리 강화

  마이스 외래객의 재방문 의향(80.8%)이 전체 외래관광객 재방문 의향(85.6%)보다 낮게 나타나는 등 재방문 유도를 위한 서비스 개선이 필요하다.

  먼저 올해 상반기부터 ▲공항 등 입국장에서부터 환영메시지 전달, ▲핵심인사(대표자, 주최) 대상 출입국 편의 서비스 제공, ▲인천공항 내 마이스 전용 안내데스크 운영 등 환대서비스를 제공하고, 추후에도 업계·지역의 의견을 수렴하여 지속적인 서비스 품질 제고 방안을 수립?시행한다.

6

 마이스 분야별 마케팅 역량 강화

 ① 국제회의(Convention) 유치 확대를 위한 마케팅 추진

  국제회의 분야는 유치 확대를 위한 지원제도를 확대하고 시장별 특화 마케팅을 추진한다. 우선, 국제회의 목적지로서의 홍보를 위하여 글로벌 마이스 전문기구(ASAE*, ICCA* 등)와 협업을 지속적 추진하고, 주관 단체 유치 강화 및 지역 개최 활성화를 위하여 소규모(50명 이상) 회의에 대한 지원을 신설한다. 또한 중대형(500명 이상) 회의에 대하여 맞춤형 프로그램 등 특별 지원도 확대한다. 그리고 주력시장인 영국과 미국을 중심으로 신규 시장 개척을 위하여 시장별 특화 마케팅을 추진하고, 중요 국제회의를 유치할 경우에는 정부가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 ASAE(American Society of Association Executives): 미국협회임원단체

* ICCA(International Congress and Convention Association): 국제컨벤션협회

② 시장 다변화를 위한 인센티브 관광(Incentive tour) 마케팅 추진

  인센티브 관광 분야는 중화권(전체 60% 비중) 중심의 방한시장 다변화를 위한 유치 지원 제도를 개선하고 시장별 마케팅을 차별화한다. 단체 규모나 국가에 따라 지원 기준을 세분화해 운영하고, 신규단체 유치를 위한 사전답사 지원을 확대한다.(1천 명 이상 → 5백 명 이상) 특히, 참가자의 방한 만족도를 높이기 위하여 체험 활동 지원을 강화하고, 재방문단체 및 원거리 단체(구미주, 중동 등)를 위한 특별지원 제도(+α)를 신설한다. 그리고 주력 시장인 중국을 중심으로 동남아시아, 일본, 구미주·중동 등으로의 시장 다변화를 위하여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다.

③ 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업회의(Meeting) 시장 발굴, 신시장 개척

  기존 국제회의 및 인센티브 관광 이외 새로운 시장인 기업회의 분야에 대하여 본격적인 유치 마케팅을 시작한다. 먼저 새로운 분야에 대한 수요조사 등 시장조사를 실시하고, 기업회의 목적지로서의 한국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하여 기업고객 대상 설명회 등 홍보 활동 추진한다. 또한 기업회의 특화 지원 프로그램을 새롭게 개발하여 시장별로 마케팅을 하고 해외 기업회의 전문 기관을 활용하여 유치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기업회의 분야는 단기 성과보다는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지속적으로 육성할 예정이다.

7

 글로벌 네트워크 체계적 관리

① 마이스 행사 개최지를 결정하는 핵심인사 대상 관리 강화

  주요 의사결정권자(학·협회 주최자, 여행사, 기업 담당자 등)는 마이스 유치에 결정적인 역할을 함에도 불구하고 공공조직의 순환보직 등으로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현지 관리가 미흡한 상황이다. 이에 의사결정권자에 대한 관리 강화를 위하여 해외의 고용 여건을 고려하여 관광공사 해외지사 내 마이스 거점지사를 확대*(5개→8개)하여 전담직원이나 현지 에이전트를 활용해 지속적인 마케팅이 가능한 시스템을 마련한다. 그리고 주요 의사결정권자 대상으로 ‘마이스 클럽(MICE Club)’을 운영하여 주요 관심사별 정보 제공, 바우처(숙박권, 항공권, 쇼핑권 등) 지원 등 지속적으로 고객관리를 강화한다.

* 마이스 거점 지사: 기존 5개 (뉴욕, 런던, 베이징, 태국, 싱가포르) + 추가 3개 (동경, 광저우, 베트남)

② 코리아마이스엑스포(Korea Mice Expo) 운영 체계 개선

  2016년 들어 17회째 개최되고 있는 대한민국의 유일한 마이스 박람회인 코리아마이스엑스포(KME)는 그간 외형적 성장(참가 업체: ’15년 215개 372부스 → ’16년 247개 441부스 등) 성장에도 불구하고, 외화내빈(外華內貧)이라는 업계의 평가가 없지 않아, 올해부터는 다음과 같이 개선한다.

  첫째, 2년 단위 지역 순회 개최 방식(’14년~’15년 고양, ’16년~’17년 인천 등)을 해외 유수의 박람회*처럼 지역 및 개최 시기를 확정하여 브랜드화한다. 이를 위해 올해 3월 중 지역 공모를 진행해 확정된 지역에는 최소 5년간 개최권을 인정한 후 5년마다 평가를 하고, 성장세가 지속되는 경우에는 영구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보장한다.

* IMEX(프랑크푸르트, 5월 3째 주), IBTM(바르셀로나, 11월 3째 주), ITB ASIA(싱가포르, 10월 4째 주)

  둘째, 그동안 해외 홍보기간이 짧아 해외 구매자(바이어)가 실질적 구매자보다는 여행사가 많다는 비판(’13년~’16년 평균: 여행사 68%, 학·협회 12.5%, 기업 6,2% 등)과 함께 구미주 등 원거리 지역에서는 참가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있었다. 문체부는 이 점을 개선하기 위해 최소 1년 전부터 해외홍보를 시작하며, 업계·지역의 의견을 수렴해 꼭 초청해야 하는 구매자들이 초청될 수 있도록 진행한다.

  셋째, 참가자 간 비즈니스 강화(B2B)를 위하여 하드웨어를 축소하고, 구매자 초청에 더욱 많은 예산을 투입하며, 박람회 공간 구성도 지자체 중심에서 산업 중심으로 개편한다.

③ 마이스 앰버서더 운영 본격화

  이미 중국, 일본, 호주 등 경쟁국들은 유치하려는 마이스 행사와 관련된 저명인사의 인지도와 영향력을 활용한 마케팅을 활발히 하고 있는데, 우리나라는 아직까지 그렇지 못한 측면이 있어서 올해부터 ‘마이스 앰버서더(Ambassador)’를 운영한다. 이는 스페셜(Special) 앰버서더, 제너럴(General) 앰버서더 등 2가지 형태로 위촉되며, 유치 대상 회의 발굴, 유치 컨설팅, 실제 유치활동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수 있도록 관련 활동에 대한 예산도 지원받는다.

스페셜

앰버서더

·글로벌 활동 실적 데이터(ICCA Big data) 분석, 국내 학계·업계 추천, 유치 유망회의 관련 주요인사 발굴

·특정 전문분야(과학, 의학 등) 활동 중인 인사

제너럴

앰버서더

·한국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가진 국제기구의 직원, 글로벌 마이스업계 저명인사를 발굴

·국제적으로 지명도 높은 인사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발전 방안은 업계·지역과의 소통을 통해 수립되었다는 점에 가장 큰 의의가 있다.”라며, “앞으로 현장과의 토론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고 더욱 강화해 변화하는 시장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추가 대책을 지속 발굴, 시행하겠다.”라고 밝혔다.

Source: 문화체육관공부 국제관광서비스과

친환경 칼라가공목재보드 생산업체 포레스코 중국국제건축장식박람회(CBD) 참가후기

2017년 7월 8일~11일 중국 광저우에서 중국국제건축장식박람회(China International Building Decoration Fair, CBD) 개최되었습니다.

포레스코사 부스. Photo by Foresco

올해 19회째인 중국건축장식 박람회(CBD Fair)는 매년 7월에 개최되는 전시회로 가구 및 인테리어 관련산업, 신소재, 신기술 및 디자인 트렌드를 선보이는 자리입니다 . 2016년 기준 2,400여 개 이상의 관련업체가 참가하였고, 140,000명 이상의 방문객이 방문하였습니다.

이번 전시회를 통해 중국 가구 시장의 큰 변화를 감지할 수 있었습니다. 과거 양산형 엔틱 중심 가구 시장이 주류였다면 현재는 맞춤형 SYSTEM, 모던 중심의 가구 시장으로 변화가 작년을 기점으로 급격히 진행 중임을 알 수 있었습니다. 이번 CBD FAIR에서도 시스템 가구 업체들의 활발한 투자와 지역별 가맹점 유치에 중점을 두고 있었습니다.

프레스코 부스 바이어상담 모습. Photo by Foresco

포레스코는 중국 관련 최대 전시회인 CBD FAIR 2017에 본사 단독으로 참가하여 FORESCOLOR를 중국에 소개하는 시발점을 맞이하였습니다.

컬러보드의 다양한 디자인과 품질로 중국인들의 폭발적 관심을 받았고, 약 3,000명 이상의 가구 및 인테리어 관계자들의 방문과 긍정적 호응을 이끌어 냈으며 현재 지속적으로 중국 전역의 200여 개 업체와 대리점 개설 및 사용방법 등에 대한 후속 상담을 진행 중에 있습니다.

또한 중국에 정식 등록된 중문 상표명 福瑞彩가 공식 launching하여 보다 중국 고객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전기를 마련하였습니다.

이번 전시기간 동안 중국고객들의 높은 관심은 향후 중국 시장에 대한 컬러보드 진출 전망을 밝게 하였으며 중국 고객에게 컬러보드란 신소재를 공식적으로 소개하는 첫 기회로 자리매김하였습니다.

Source:포레스코(Foresco)

© The Expo Review

Dubai Chamber to organise 4 th Global Business Forum on Africa in November

The Dubai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has announced that it will organise and host the 4th Global Business Forum on Africa in Dubai on November 1st-2
nd, 2017, under the patronage of H.H. Sheikh Mohammed bin Rashid Al Maktoum, UAE Vice-President and Prime Minister, and Ruler of Dubai.

The two-day forum will be held at Dubai’s Madinat Jumeirah under the theme “Next Generation Africa”, and bring together 1,000 top-level participants, including government officials, policymakers, business and finance leaders, and entrepreneurs from across Africa and around the world.

During the event, delegates will explore the potential of leveraging technology to accelerate growth in Africa, and discuss trade and investment opportunities that are opening up across the continent. Public and private sector stakeholders from African and GCC countries will highlight recent economic trends, and identify mutual areas of cooperation and growth opportunities in key sectors that offer the most potential for foreign companies and investors.

In addition, the high-level forum will examine the role that Africa’s dynamic young entrepreneurs can play in tackling economic and societal challenges, and explore potential for forming long-term partnerships with the aim of filling market gaps and fuelling growth.

H.E. Hamad Buamim, President and CEO, Dubai Chamber, noted that this year’s forum comes at a time when Sub-Saharan African economies are experiencing robust growth, and described Africa’s rising middle class and rapid urban growth as two key trends that are creating exciting prospects, which companies in the UAE stand to benefit from.

Dubai Chamber’s President and CEO explained that participation and interest in the Global Business Forum on Africa has grown significantly over the last four years, and added that the event now serves as an ideal platform for business, finance and government leaders to network, discuss new avenues of cooperation, and develop the fast growing ties between Africa and Dubai.

The 4th Global Business Forum on Africa, the largest event of its kind in the region, is expected to attract a wide range of participants, including top-level government and corporate decision-makers, including African heads of state, ministers and dignitaries, prominent CEOs, heads of private banks, sovereign wealth funds, private equity firms, government officials, business leaders, and entrepreneurs.

The event is part of the Global Business Forum series launched by the Dubai Chamber which focuses on Africa, the Commonwealth of Independent States (CIS), and Latin America. The series has hosted 10 heads of state, 74 ministers and dignitaries, 5,400 executives, and decision makers from 65 countries to date.
Dubai Chamber is collaborating with the Economist Group in developing the content of the forum. The previous Global Business Forum on Africa in Dubai attracted more than 1,000 participants, while more than 100 bilateral investment meetings were held during the event.

Established in 1965, the Dubai Chamber of Commerce & Industry is a non-profit public entity, whose mission is to represent, support and protect the interests of the business community in Dubai by creating a favourable business environment, supporting the development of business, and by promoting Dubai as an international business hub.

Source:Dubai Chamber of Commerce & Industry

© The Expo Review

 

2017 창원국제생산제조기술전 및 컨퍼런스 31일 개막

2017 창원국제생산제조기술전 및 컨퍼런스‘(Korea International Manufacturing Technology Fair & Conference, MATOF)가 ‘제조업의 미래를 묻다’라는 주제로 오는 10월 31일부터 11월 3일까지 4일간 창원컨벤션센터 제1,2 전시장에서 경상남도와 창원시 주최로 열린다.

전시품목은 스마트팩토리, 모션컨트롤, 금속공작·가공, 프레스성형,  3D 프린팅, 공구 및 관련기기 등이다. 이번 행사에는 현대위아, 트럼프(독일), 마키노(일본) 등이 참가했다. 마키노코리아, 지멘스 등은 생산제조 장비 및 솔루션 전문 컨퍼런스를 진행한다.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 지원사업을 벌이고 있는 경상남도는 스마트팩토리 전시관을 만들고 지역특화산업인 최신 공작 기계와 협동로봇 기술을 선보인다.

스마트생산제조의 비전과 최신 트렌드를 읽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좀더 자세한 내용은 행사 홈페이지(www.matof.co.kr)를 참고하면 된다.

© The Expo Review

‘INA PAACE Automechanika Mexico City 2018’ International Trade Fair for Automotive Parts, Equipment and Service Suppliers

 

INA PAACE Automechanika Mexico City is an international trade fair for automotive parts, equipment and service suppliers.  The show will hold its 2018 event July 11 – 13, 2018 at Centro Citibanamex in Mexico City.

According to the 2017 post show report more than 26,000 industry professionals and 512 exhibiting companies were joined.

At this year show exhibitor participation increased by 20% from 22 countries and 35% in attendance from more than 33 countries than last year. Technicians, shop owners, distributors, car enthusiasts and more lined up for Mexico and Central America’s most important automotive aftermarket trade show and seminar program.

“Mexico is a very important region for the automotive industry and we are pleased to offer the ideal platform for the aftermarket with this event. Enjoying consistent growth, INA PAACE Automechanika Mexico City remains a leader in this global marketplace”, stated Michael Johannes, Vice President and Brand Manager of Automechanika.

At the second year since partnering with INA, the annual trade show 2017 features a host of interactive exhibits from more than 500 automotive companies from 22 countries across the globe including Brazil, Argentina, Taiwan, United Kingdom, Spain, Malaysia, Turkey and Germany.

New innovations, the latest advancements and the best of today’s tools and equipment were on display at INA PAACE Automechanika.

Key buyers and influencers also invited the opportunity to access additional resources at the show 2017:
•OE guest, KIA, highlighted their newest vehicles on the show floor.

•The Innovation Zone featured automotive specialist, Gil Anchondo and upcoming artist, Jeremi Gopar as he showcased his skills painting unique designs on various pieces while visitors explored the host of products on display.

•CEDVA hosted a multitude of technicians as they enhanced their skill set directly on the show floor through various technologies offered.

•For the first time, INA PAACE Automechanika opened its Automotive Business Institute on the show floor. A seminar program specifically focused on offering business solutions to multi-shop owners, distributors and high-level executives.  Speakers from Mercado Libre, Arturo Valladares Béjar and Mariano Vainstein engaged attendees with opportunities and insights on e-commerce. Flavio Huberto Borges Hidalgo left a captive audience wanting more as he presented a seminar focused on customer retention and quality service “Disney” style.

The trade show 2017 floor was complemented by a strong participation of buyers in the training program. Thousands of visitors seeking information on new equipment, technical advice and a forum to exchange new ideas took part in the educational seminar program. This program is supported by the distribution of a certificate of attendance for every class attended.

“We are elated at the amount of support that we have received this year. Our show floor has armed distributors, shop owners and technicians with the knowledge about new products, technology and the ability to become better trained and more efficient. This spectacular collection of automotive brands is a compelling reflection of INA PAACE Automechanika Mexico City’s position in the market” states Bridget Ferris, Show Director.

The Industria Nacional de Autopartes(INA) is a nonprofit association founded more than fifty years ago and is the largest organization of representation of companies in the auto parts manufacturing industry with interests in Mexico. INA has a membership of more than 70% of the national production of auto parts, an 85 billion dollar market, which is positioned as the fifth most important in the world. Based on the above, INA seeks to support sustainable growth and development of its members through the promotion of the global market and manufacturing of the automotive parts sector in Mexico.


The show organizer, Messe Frankfurt, is the world’s largest trade fair, congress and event organiser with its own exhibition grounds. With some 2,400 employees at 30 locations, the company generates annual sales of over €640 million. The wide range of services includes renting exhibition grounds, trade fair construction and marketing, personnel and food services.

With its headquarters in Frankfurt am Main, the company is owned by the City of Frankfurt (60 percent) and the State of Hesse (40 percent).

The North American headquarters in Atlanta is currently producing eleven trade shows in the USA, Canada and Mexico across various industries.

© The Expo Review

Arab Health 2018 International Healthcare Exhibition

Arab Health 2018 International Healthcare Exhibition  will be held on January 29th, 2018 at the Dubai International Convention and Exhibition Centre.

Arab Health is the largest gathering of healthcare and trade professionals in the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The 2018 edition of the event is expected to welcome more than 4,200 exhibiting companies and 103,000 attendees from more than 150 countries.

General medical products, medical devices, health tourism, informatics, hospital management systems, gas systems, orthopedy products, climating systems and more will be exhibited.

Accompanying the exhibition will be 17 business, leadership and Continuing Medical Education (CME) conferences providing the very latest updates and insights into cutting edge procedures, techniques and skills.

The Arab Health Congress 2018 agenda features business, leadership and Continuing Medical Education (CME) conferences to attending healthcare professionals. With the aim of bridging the gap in medical knowledge, the carefully designed congress provides the very latest updates and insights into cutting edge procedures, techniques and skills.

Arab Health 2018 will take place from 29 January – 01 February 2018. The exhibition is free to visit if you register before the show.

You can get more information at the show official website  www.arabhealthonline.com

© The Expo Re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