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MA Announces First Keynote Speakers for Mobile World Congress 2018

The GSMA today announced that executives from Bharti Enterprises, BT Group, Ericsson, NTT DOCOMO, Red Hat, Telenor Group and Vodafone Group are among the first keynote speakers confirmed for the 2018 Mobile World Congress. The GSMA also announced further updates for the event, including new exhibitors, sponsors and programmes. Mobile World Congress will be held 26 February – 1 March 2018 at Fira Gran Via in Barcelona, with events also taking place at Fira Montjuïc.

“We are very excited to have these executives joining us at Mobile World Congress,” said Michael O’Hara, Chief Marketing Officer, GSMA. “Conference attendees will have the opportunity to hear the insights of some of the leading voices across the mobile industry, as well as perspectives from other organisations influencing the development of mobile. It’s already shaping up to be a great programme.”

Leading CEOs to Keynote in Barcelona
The GSMA confirmed the first keynote speakers for the Mobile World Congress conference, which will be held across all four days of the event. The speakers announced today represent organisations across the broad mobile ecosystem:

  • Sunil Bharti Mittal, Founder and Chairman, Bharti Enterprises and Chairman, GSMA
  • Gavin Patterson, CEO, BT Group
  • Börje Ekholm, President and CEO, Ericsson
  • Mats Granryd, Director General, GSMA
  • Kazuhiro Yoshizawa, President and CEO, NTT DOCOMO, Inc.
  • Jim Whitehurst, President and CEO, Red Hat
  • Sigve Brekke, President and CEO, Telenor Group
  • Vittorio Colao, Chief Executive, Vodafone Group

The conference will address key topics such as the evolution to 5G and next-generation networks, consumer IoT, digital content and entertainment,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privacy and security, and sustainable development, among many others. In addition to the keynote sessions, the conference will include series of focused track sessions that explore specific subjects in greater depth. For more information on the keynotes and the conference, visit www.mobileworldcongress.com/conference-programmes/.

Additional Exhibitors and Sponsors Confirmed
The GSMA announced several new exhibitors for Mobile World Congress, including Alibaba, Fujitsu, Turkcell, Vivo, Xiaomi and Zain. These industry leaders join previously announced companies including Accenture, AT&T, Cisco Systems, Deutsche Telekom, Ericsson, Facebook, Google, HTC, Huawei, Intel, Lenovo, LG, Mercedes-Benz, Microsoft, NTT DOCOMO, Nokia Solutions and Networks, Ooredoo, Oracle, Orange, Qualcomm Incorporated, SAP, SEAT, SK Telecom, Telefónica, Verizon, Vodafone and ZTE, among others. For more information on the exhibition, visit www.mobileworldcongress.com/exhibition/.

The GSMA also announced new sponsors underwriting a range of programmes and areas at Mobile World Congress. NEC has signed on as the Official Ministerial Programme Sponsor, supporting a programme that brings together governments, regulators and industry leaders to encourage dialogue on a range of regulatory and policy issues. EY and HTC have joined as Networking Garden Sponsors, while PwC returns as the VIP Networking Lounge Sponsor. For more information on sponsors, including sponsorship opportunities, visit www.mobileworldcongress.com/about/sponsors-partners/.

New Partner Events Mobile World Congress 2018
Developed by leading players from across the mobile ecosystem, Partner Programmes, Training Sessions and Power Hour Sessions provide invaluable learning opportunities for Mobile World Congress attendees. Newly added Partner Programmes include half-day sessions with EY and Mavenir on Wednesday, 28 February, as well as a full-day session with IBM on Monday, 26 February. Infineon has also joined as a presenter in the Power Hour sessions. For more information on Partner Programmes, visit www.mobileworldcongress.com/persona/partner/.

Women4Tech Glomo Awards Open for Entry
The Glomo Awards will again feature two Women4Tech Glomo Awards. The awards for “Women4Tech – Industry Leadership Award (Individuals)” and “Women4Tech – Industry Leadership Award (Organisations)” recognise and celebrate leadership in initiatives to encourage and retain women and girls in the telecommunications industry or the broader mobile ecosystem. The awards are open for entry through Wednesday, 22 November and the winners will be announced at the Women4Tech Summit taking place on Thursday, 1 March 2018 at Mobile World Congress. For more information on the awards, including categories and submission details, visit http://gsma.at/MWCOutstAch. More information on the Women4Tech programme is available at www.mobileworldcongress.com/experiences/gsma-women4tech/.

Get Involved at Mobile World Congress 2018
For more information on Mobile World Congress 2018, including how to attend, exhibit or sponsor, visit www.mobileworldcongress.com. Follow developments and updates on Mobile World Congress on Twitter @GSMA using #MWC18, on our LinkedIn Mobile World Congress page https://www.linkedin.com/company/gsma-mobile-world-congress or on Facebook at https://www.facebook.com/mobileworldcongress/. For additional information on GSMA social channels, visit https://www.mobileworldcongress.com/networking/.

The Mobile World Congress is the cornerstone of the Mobile World Capital, which will be hosted in Barcelona through 2023. The Mobile World Capital encompasses programmes and activities that span the entire year and will benefit not only the citizens of Barcelona, Catalonia and Spain, but also the worldwide mobile industry. For more information on the Mobile World Capital, visit www.mobileworldcapital.com.

The GSMA represents the interests of mobile operators worldwide, uniting nearly 800 operators with more than 300 companies in the broader mobile ecosystem, including handset and device makers, software companies, equipment providers and internet companies, as well as organisations in adjacent industry sectors. The GSMA also produces industry-leading events such as Mobile World Congress, Mobile World Congress Shanghai, Mobile World Congress Americas and the Mobile 360 Series of conferences.

Source:GSM Association

© The Expo Review

Advertisements

The details of the 2018 Mobile World Congress Released

The GSMA announced the first details of the 2018 Mobile World Congress, including exhibitors, sponsors, programmes and activities taking place at the annual mobile industry event.

Under the theme “Creating a Better Future”, Mobile World Congress will be held 26 February – 1 March 2018 at Fira Gran Via in Barcelona, with events also taking place at Fira Montjuïc. The GSMA expects that more than 108,000 professionals from across the mobile industry and adjacent industry sectors will attend Mobile World Congress 2018.

“With more than 5 billion unique subscribers, mobile now connects over two-thirds of the world’s population. It is fuelling innovation, revolutionising industries and spurring exciting new opportunities, across both developed and developing markets,” said Michael O’Hara, Chief Marketing Officer. “Mobile provides access to life-enhancing and, in some cases, life-changing services. Reinforcing our industry’s commitment to the United Nations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mobile is providing lifelines to hope, reducing inequalities and preserving our world’s resources. We look forward to Mobile World Congress 2018 and showing how mobile is creating a better future – today.”

Exhibition Featuring More Than 2,300 Companies
Mobile World Congress will bring together the leading players from across the mobile ecosystem, as well as adjacent industry sectors such as automotive and consumer electronics, showcasing the innovative products, services and technologies that are shaping mobile today. More than 2,300 companies will participate in the exhibition at Mobile World Congress 2018, including major brands such as Accenture, AT&T, Cisco Systems, Deutsche Telekom, Ericsson, Facebook, Google, HTC, Huawei, Intel, Lenovo, LG, Mercedes-Benz, Microsoft, NTT DOCOMO, Nokia Solutions and Networks, Ooredoo, Oracle, Orange, Qualcomm Incorporated, SAP, SEAT, SK Telecom, Telefónica, Verizon, Vodafone and ZTE, among others. The showfloor will also include more than 40 country and regional pavilions.

Building on its success in 2017, NEXTech Hall 8.0 will again put the spotlight on cutting-edge technology trends, such as artificial intelligence, drones, the Internet of Things (IoT), robotics and virtual reality/augmented reality, among others. The Drone Zone and the Graphene Pavilion will be among the many exciting exhibits in NEXTech. NEXTech will also feature the NEXTech Lab, an open theatre where exhibitors and sponsors can present their latest innovations.

In addition to exhibiting companies, the GSMA announced several sponsors for the 2018 Mobile World Congress. Generalitat de Catalunya has again been confirmed as the App Planet Official Sponsor, while Android, Citi and Visa have all returned as Sponsors for the Networking Gardens at Fira Gran Via. For more information on the exhibition, including exhibitors and sponsors, visit www.mobileworldcongress.com/exhibition/.

GSMA Innovation City at Mobile World Congress
Returning to Hall 4, the GSMA Innovation City, which was visited by more than 30,000 attendees at Mobile World Congress 2017, is set to again be one of the most popular destinations in the Mobile World Congress exhibition, with demonstrations from partners including Cisco Jasper, Huawei, KT Corporation and Sierra Wireless. At the Innovation City, attendees will be able to immerse themselves in technology-led experiences that illustrate how mobile-connected products and services are impacting their daily lives and transforming industries, in areas ranging from healthcare to agriculture, automotive to smart homes, and many others.

MWC Tours Programme Expands for 2018
For 2018, the GSMA will again offer the MWC Tours, a series of topic and exhibition-focused tours to address the specific needs of different audiences at Mobile World Congress. The 2018 programme has expanded to include eight “topic” tours: 5G & NFV; Connected World; Content; Emerging Tech; Enterprise; IoT Security; Mobile Advertising & Apps; and Retail & Digital Commerce. The GSMA will also again offer venue tours designed to help new Mobile World Congress attendees navigate the many elements at Fira Gran Via, as well as custom experiences that are tailored to include the exhibits, activities and programmes that will meet attendees’ individual requirements.

2018 Mobile World Congress Conference Programme
The 2018 Mobile World Congress conference programme will be held 26 February – 1 March and will address key topics such as the evolution to 5G and next-generation networks, consumer IoT, digital content and entertainment,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privacy and security, and sustainable development, among many others. As always, the conference will comprise insightful, thought-provoking keynote sessions with CEOs from across the broad mobile ecosystem and adjacent industry sectors, along with a series of focused track sessions that explore specific subjects in greater depth. The Call for Papers for the Mobile World Congress conference is currently open and submissions will be accepted through 23:59 GMT on Wednesday, 27 September. For more information on the conference, including the Call for Papers, visit www.mobileworldcongress.com/conference-programmes/.

2018 Ministerial Programme: Encouraging Investment and Innovation
The 2018 Ministerial Programme will bring together governments, regulators and industry leaders to encourage dialogue on a range of regulatory and policy issues, with the end goal of creating a policy environment that encourages investment and innovation. As in 2017, the Ministerial Programme will attract delegates from not only the mobile ecosystem, but also adjacent industry sectors, such as finance and healthcare, reflecting mobile’s global reach and influence. The 2018 Ministerial Programme, which will run from Monday, 26 February through Wednesday, 28 February, expects to host delegations from nearly 170 countries and international organisations and 1,700 attendees overall.

4YFN: Connecting the Entrepreneurial Community
4 Years From Now (4YFN), the global business platform for the growing community of technology startups promoted by Mobile World Capital Barcelona and the GSMA, will run 26-28 February at Fira Montjuïc. Expected to attract more than 19,000 attendees, the 2018 edition of 4YFN will connect the entrepreneurial community through one-to-one investor meetings, interactive discussions and workshops, pitching competitions, “pitch the press” sessions and networking activities.

The 4YFN exhibition will showcase 600 participating companies, including pavilions from Colombia, Great Britain, South Korea, Spain and the United States. The first confirmed partners for 4YFN are Banco Sabadell (Gold Partner), Telefónica Open Future (Host Partner), SEAT (Silver Partner) and Fundacion Esade (Official Academic Partner). Additionally, operators such as Deutsche Telekom, Telefónica and Veon are supporting 4YFN through their accelerator programmes. For more information on 4YFN, visit: www.4yfn.com/event/4yfn-barcelona-2018.

Women4Tech Programme Returns to Barcelona
Following its highly successful launch at Mobile World Congress 2017, the Women4Tech programme is returning to Barcelona. Running across all four days of Mobile World Congress, Women4Tech is designed to address and reduce the gender gap in the mobile industry.

A central element of the programme is the Women4Tech Summit, which will bring together senior-level keynote speakers and panellists to discuss how to ensure gender equality in mainstream work environments, and share strategic advice on broadening gender diversity in mobile and related industries. The Summit will highlight topics such as gender equality and career development; mentoring and youth education; women in communication and vertical sectors; and women as entrepreneurs and innovators. Accenture has been confirmed as the Official Sponsor for the Women4Tech Summit.

Beyond the Summit, the Women4Tech programme includes activities such as the Women4Tech Speed Coaching and Networking session; specialised MWC Tours; Women4Tech Glomo awards for “Outstanding Achievement in Mobile Industry Leadership”; a Women4Tech panel on Mobile World Live TV; and Women4Tech activities at 4YFN.

YoMo: Fostering Future Innovators
The Youth Mobile Festival (YoMo) is back in Barcelona with an expanded set of activities and events in its second year. YoMo is a dedicated programme designed to inspire young people to pursue education and careers in science, technology, engineering, art/design, and math (STEAM). From Monday, 26 February through Thursday, 1 March, more than 17,000 young people and educators from across Catalonia and Spain will gather at Fira Montjuïc to participate in an array of educational exhibits, live theatre shows, interactive workshops and hands-on activities, as well as educator-focused workshops, lectures and more. For more information, visit: www.yomobcn.com.

Partner Events at Mobile World Congress 2018
Developed by leading players from across the mobile ecosystem, Partner Programmes, Training Sessions and Power Hour Sessions provide invaluable learning opportunities for Mobile World Congress attendees. The first confirmed Partner Programmes include the IDE Drone Summit presented by EJ Krause and the Modern Marketing Summit (MMS), as well as programmes from Fingu/Gewei, Interactive Advertising Bureau (IAB), McCann Worldgroup, PGi, Phillips, PwC, Taiwan Excellence, Visa and ZTE. Award Solutions returns as a Technology Training Partner with two full-day programmes, while icar is the first confirmed Power Hour Presenter.

Mobile World Congress Certified Carbon Neutral
The 2017 Mobile World Congress has been officially certified as carbon neutral by the British Standards Institution (BSI). In 2018, the GSMA is focused on further reducing the environmental impact and carbon footprint of the event, offsetting any outstanding emissions as necessary. It will also extend the “Donation Room” programme, through which Mobile World Congress exhibitors donate unneeded materials to Barcelona citizens at the end of the event. At the conclusion of Mobile World Congress 2017, the GSMA collected 19.3 tonnes of building materials and 13.2 tonnes of furniture items and worked with the city councils of Barcelona and Hospitalet to provide them to local socially responsible entities. For more information, visit www.mobileworldcongress.com/about-the-gsma/environmental-initiative/.

Get Involved at Mobile World Congress 2018
For more information on Mobile World Congress 2018, including how to attend, exhibit or sponsor, visit www.mobileworldcongress.com. Follow developments and updates on Mobile World Congress on Twitter @GSMA using #MWC18, on our LinkedIn Mobile World Congress page https://www.linkedin.com/company/gsma-mobile-world-congress or on Facebook at https://www.facebook.com/mobileworldcongress/. For additional information on GSMA social channels, visit https://www.mobileworldcongress.com/networking/.

The Mobile World Congress is the cornerstone of the Mobile World Capital, which will be hosted in Barcelona through 2023. The Mobile World Capital encompasses programmes and activities that span the entire year and will benefit not only the citizens of Barcelona, Catalonia and Spain, but also the worldwide mobile industry. For more information on the Mobile World Capital, visit www.mobileworldcapital.com.

Source: GSM Association

© The Expo Review

 

부스아닌 부스, 안티부스로 박람회 관람객 붙잡는다

ionature_04

미국 필라델피아 컨벤션센터에서 지난 5월 열린 국제조명박람회 ‘LFI 2017’에 참가한 랩라이팅(RAB Lighting)사의 부스. 대화형 부스디자인 업체 ‘씽크 크리에이트'(Think Create)사가 디자인했다. 사진 ©Think Create

박람회장 부스는 대개 전형적인 일련의 기준을 따른다. 건축적으로 시선을 끄는 스타일, 튀는 간판, 라운지나 미팅 장소 설치 등 개성있는 부스로 방문객들의 발걸음을 이끈다. 또 말잘하고 붙임성 있는 스태프를 고용해서 방문객들을 전시 제품이나 서비스에 보다  많은 관심을 갖도록 유도하는 것이  일반적인 전시부스에서 이루어지는 홍보방법 이다.

그러나 박람회장 부스에 적용되던 이런 전통적인 기준은 이제 너무나 평범해졌다. 박람회 참가사들은 이제 다른 쪽으로 관심을 돌리고 있다. 부스제작 때 종전의 어떤 기준도 따르지 않고 기상천외한 발상의 전환을 꾀하는 경우도 볼 수 있다.

지난 5월 미국 필라델피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제조명박람회 LFI 2017에 참가한 랩라이팅(RAB Lighting)사는 전시장에 일반부스를 세우지 않고 대신 움직이는 풀로 일종의 대화형 설치작품으로 부스를 만들어 방문객들의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전원과 센서가 연결된 1천 5백개의 작은 플라스틱 화분에는 풀들이 심어져 있었고 관람객들이 그  풀밭 사이를 지날 때마다 풀들은 자연의 벌판에 부는 바람에 일렁이듯 춤을 추었다. 사물인터넷시대를 가상해 인간과 기계 그리고 인간과 자연의 상호작용을 연출, 랩라이팅사의 조명기술과 창의성을 강렬한 이미지로 형상화시킨 ‘부스아닌 부스’를 창조해낸 것이다.

절전형 실내외 Led 조명등 제조업체 랩라이팅사의 부스는 대화형 부스디자인회사 ‘씽크 크리에이트'(Think Create)사가 디자인했다. ‘아이오네이쳐'(ioNature)란 이름으로 모든 것이 연결된 미래의 사물인터넷 시대가 다가왔을 때를 가상해 만들어낸 자연현실이다.  전시부스로서는 다소 모험적인 시도로 보였지만 결과는 예상 밖이었다. 이 전시는 기록적으로 많은 바이어들의 방문을 받았을 뿐만아니라 전시기간 내내 방문객들로부터 관심을 끌었고 전례없이 놀라울 정도로 많은 긍정적인 메시지가 소셜미디어를 통해서 공유되기도 했다. 랩라이팅사의 ‘부스아닌 부스’ 엔티부스(Anti Booth)는 이 전시회에서 주최측이 선정한 ‘베스트 부스  어워드’에 선정되기도 했다.

© The Expo Review

Huawei’s Richard Yu Announced as CES 2018 Keynote Speaker

Richard You Huawei

Richard Yu, CEO, Consumer Business Group, Huawei. Photo © Huawei

The 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 (CTA) announced that Richard Yu, CEO, Consumer Business Group, Huawei will deliver a keynote address at CES® 2018. Yu’s address will take place at 2 PM, Tuesday, January 9 in the Venetian Palazzo Ballroom. Owned and produced by CTA, CES 2018 returns to Las Vegas, January 9-12, 2018.

Mr. Yu took the CES 2017 keynote stage to discuss the future of mobility, especially in the areas of AI, virtual reality and connected technologies. He returns in 2018 to share Huawei’s exploration on future connectivity and strategy in AI, IoT and new smart devices. Mr. Yu’s keynote mirrors many of the key industry trends poised to be showcased throughout CES. Numerous exhibitors at CES 2018 will display the latest connected technologies, specifically focused on IoT, 5G connectivity, transportation, artificial intelligence and data analytics.

“Mr. Yu is an industry visionary pioneering the future of mobility,” said Gary Shapiro, president and CEO, CTA. “Under his leadership, Huawei has become a world-class, global brand that represents innovation and the power of connectivity. We look forward to welcoming Mr. Yu back to the CES keynote stage as he shares his vision of our connected world.”

Richard Yu began his career at Huawei over two decades ago in 1993. He has since held several titles with Huawei, including CTO of Wireless R&D, and director of the GSM/UMTS technical sales department. In 2006, he was appointed president of Huawei’s Wireless Network product line, and was nominated as president of the European region in 2008.

Huawei launched its Consumer Business Group in 2003. Since then, it has emerged as one of the top three smartphone brands, and has pushed the industry forward through meaningful and innovative consumer technology. Huawei serves over 170 countries and more than one third of the world’s population. Huawei’s booth at CES 2018 is located in Tech East, located in the LVCC, Central Hall #11439.

In addition to the Venetian’s Palazzo Ballroom, the Monte Carlo’s Park Theater will be a new keynote venue in 2018 and is part of CES Tech South. Please check the CES Keynote Addresses page regularly for updates on the keynote schedule.

CES 2018 is the global stage for innovation and will span more than 2.5 million net square feet of exhibit space and feature more than 3,900 exhibiting companies unveiling technologies, products and services that touch every industry.

CES® is the world’s gathering place for all who thrive on the business of consumer technologies. It has served as the proving ground for innovators and breakthrough technologies for 50 years-the global stage where next-generation innovations are introduced to the marketplace. As the largest hands-on event of its kind, CES features all aspects of the industry. Owned and produced by the 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 (CTA)TM, it attracts the world’s business leaders and pioneering thinkers.

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 (CTA)™ is the trade association representing the $321 billion U.S. consumer technology industry, which supports more than 15 million U.S. jobs. More than 2,200 companies – 80 percent are small businesses and startups; others are among the world’s best known brands.

#Source: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 (CTA)

© The Expo Review

 

The 122nd Session of China Import and Export Fair Opens

The Press Conference for the opening of the 122nd session of China Import and Export Fair was held in Canton Fair Complex in the morning of  last Oct 14th.

Xu Bing, spokesperson of the Canton Fair, Deputy Director General of China Foreign Trade Centre, has pointed out that, in this year, the global economy has shown positive momentum and deflation of major economies has been relieved. And “China still has serious economic structural imbalances and suffers from rising cost of production factors and accelerated transfer of industries and orders”, he added.

The 122nd Canton Fair remains the same and exhibition size steady. The 122nd session will still be held in three phases with a total exhibition area of 1.185 million square meters and 60,466 booths. There are 25,049 exhibiting companies from home and abroad.

Phase 1 started from Oct 15th to 19th,showing Electronics and Household Electrical Appliances, Lighting Products,Vehicles Spare Parts, Machinery, Hardware & Tools, Building Materials,Chemical Products and Energy Products.

Phase 2 started from Oct 23rdto 27th, showing Daily Consumer Goods, Gifts and Home Decoration Products.

Phase 3 starts from Oct 31st to Nov 4th,showing Textile and Garment, Shoes, Cases and Bags, Recreation Products,Medicine and Healthcare Products and Food.

16 categories of products will be exhibited in 51 sections. In this session, there are 59,483 booths and 24,429 exhibiting companies in the National Pavilion. The booth arrangement is as follows: 11,925 brand booths and 47,558 general booths,taking up 20% and 80% respectively. The number of exhibiting companies in 3 phases is: 8,640 in Phase 1, 7,360 in Phase 2, and 8,429 in Phase 3.

TheInternational Pavilion will be set up in Phase 1 and Phase 3, with an area of 20,000 square meters. There are 983 booths and 6 product zones, and 620 enterprises from 33 countries and regions, among which 341 enterprises or 583 booths are from the Belt and Road countries.

The Canton Fair has gathered more than 160,000 categories of products of 25,000 companies all over China, a stage to demonstrate to the world China’s progress made in the supply front of foreign trade and industrial transformation and upgrading.

In the coming session, exhibitors will focus on innovation-driven development and cultivate their new competitive advantages in the foreign trade sector based on technology, brand, quality,service and standards, and improve their global competitiveness of both products and companies.

Many leading companies with self-owned IPR, brands and core technology will bring their latest products, and smart, premium,custom-made, green and low carbon products with own brands have become the latest trend.

Xu said that we’ve used big data for targeted marketing to improve promotion. On the one hand, we’ve strengthened promotion in Belt and Road countries; direct mails of invitation sent to these countries accounted for 48% of the total.

Promotional teams are led to 12 countries and visited over 60 facilities including government departments for trade promotion, chambers of commerce and exhibition corporations, and held 8 promotional activities in various forms. Around the globe, Internet promotion campaigns were held in 17 cities of 17 countries. The second- and third-tier markets were explored to cover all major continents.

On the other hand, show organizing team made new changes in the pattern of promotion to make it more targeted. They built six international social media platforms with their characteristics and focused on Facebook and LinkedIn. On key themes and markets, online and offline engagement marketing was conducted. There was innovation in targeted marketing mode and optimized marketing content and promotion channel based on target markets and key industries.

They further developed the I-invite series activities to improve conversion rate, carried out Buyer Incentive Program for inviting buyers,enlarged the ARNB target countries to 88, enhanced partnership with airlines to provide customized discount and convenient business travel experience.

They also stepped up Overseas Partnership Program, and signed agreement with 109 overseas industrial and commercial organizations in 67 countries / regions, to build Canton Fair’s global marketing network.

Organizing team will consolidate Canton Fair’s high-end information service and other supporting value-added service to promote its transformation to a multi-functional platform.

Firstly,extend design match-making service. PDC has enlarged its original design fashion show, and attracted over 100 design companies from 14 countries /regions.

Secondly, strive to launch the CF Awards selection. 574 companies with 1086 products have applied for the 2017 CF Awards, both the figures hitting record high.

Thirdly, organize various kinds of forums.Conferences and forums on 8 themes will be held provide comprehensive value-added service and encourage companies to take a path of innovation.

Xu mentioned that the Canton Fair is a window for IPR protection and innovation encouragement by the Chinese government.

Xu introduced that in this session we will continue to drive “Canton Fair + Internet” action plan and the online offline integration, to improve exhibition organization and service quality. Firstly, optimize Exhibitors & Products search system. Based on the search system on official website, we’ve strengthened online offline integration and made new ways of display.Exhibitors & Products will cover all sections and exhibitors and facilitate buyers to make individual sourcing plan beforehand, improve sourcing efficiency and bring more buyers to the exhibitors. Secondly,continue to launch “Highlight Products”. Since the 118th session, we set up the “Highlight Products” column on the website, to promote brand companies in an all-round way. Since its launch, there has been great achievements made; the number of enquiry and clicks on products are both higher than average. By Oct 13, 1737 companies in the “Highlight Products” have uploaded 23,155 pieces of exhibit information. It will continue to be a popular column. Thirdly, improve smart service. We’ve upgraded the Canton Fair website and mobile APP to improve service experience of exhibitors and buyers; extended the service scope of WeChat mini programs on complaint and malfunction reporting, developed new functions such as  exhibitor Badge status enquiry, status enquiry of booth construction drawings report and onsite service worksheet procedure;improved functions of smart information collection of buyers badge application,introduced photo auto-cut technology to improve badge application efficiency.

Xu said that in this session we will continue to consolidate our achievements made in green development. According to the 100% green booth coverage rate goal, we will press ahead green move-in normalization.

Through issuing evaluation and management regulations,innovating competition mode for green booth award, establishing punishment mechanism for exhibitors in breach of the regulation to further improve the quality of green development.

Xu emphasized that in this session we will strive to ensure the stable operation of the fair. We’ve worked closely with relevant departments of Guangdong Province and Guangzhou Municipality to build a comprehensive security and prevention system. A real-name badge application system will be extended to all personnel and security check and verification will be carried out during the entire fair. We’ve also used facial recognition technology to verify information of “person, badge, picture” and search badge application record. We’ve also increased security investment in network information,equipment, food safety, etc. and improved emergency plan, report and procedures to increase our responding capacity.

Canton Fair, will come up with pragmatic measures to support exhibitors’ development. Firstly, relieve the burden of exhibitors. Booth fee will be collected in accordance with the reduced standard in the 119th session to support exhibitors. Booth fee will be canceled for exhibitors from 839 poverty-stricken counties and Quannan County (to which Ministry of Commerce provides assistance).

© The Expo Review

2018 China Beauty Expo will be held at the Shanghai New International Expo Again on May

China Beauty Expo (CBE), Asia’s largest beauty trade show, is going to celebrate its 22nd anniversary and is set to take place at the Shanghai New International Expo Center from 23 – 23 May 2017.

To commemorate this occasion, CBE is proud to introduce 100+100 Buyers’ Program to eligible international top-tier distributors and brand owners from Asia-Pacific region, offer them a variety of dedicated features and exclusive benefits.

Buyers will be invited from Thailand,Singapore, Japan, Korea, Malaysia, Indonesia, Philippines, Vietnam and Myanmar. At the 2016 show the organizers hosted 2,568 exhibitors from more than 26 countries and regions, covering 200,000 sqm of exhibition area. A total of 387,523 visits have been registered in Shanghai New International Expo Center during the 3-day show, which represents a 24% increase compared to 2015.

 

The gateway to Asia-Pacific markets

A market with immense potential, China has over 1 billion consumers. According to iResearch, China’s cosmetics retail market was RMB583 billion (approximately USD87 billion) in 2016. The growth rate is expected to remain above 20% for the next five years and forecast to be worth more than RMB800 billion in 2018. It is definitely a market to be part of, for manufacturers and brands who want to extend their reach.

CBE 2017 will host 3,000 exhibitors, over 250,000 sqm of exhibition space, among those will be more than 1200 international brands and 500 international direct presences from 26 countries and regions (increase of 90% in two years), including Australia, Austria, Belgium, Canada, Estonia, France, Germany, Hong Kong, India, Israel, Italy, Japan, Lithuania, Malaysia, Netherlands, New Zealand, Poland, Singapore, South Korea,
Spain, Switzerland, Taiwan, Thailand, Turkey, UK and USA. With the participation of numerous renowned international brands such as Fiabila (France), Intercos (Italy), COSMAX (Korea), Kolmar (Korea), LG (Korea), SYMRISE (Germany), L’ORÉAL (France), and SHISEIDO (Japan) CBE is the ideal platform for cosmetics manufacturers, brands and agents to penetrate the Asia-Pacific markets.

The beauty industry’s distribution channels are constantly developing. To keep abreast the constant evolution, CBE 2017 will be the gathering point for 350,000 trade visitors, hailing from all networks, including department stores, shopping malls, supermarkets, specialty and chain stores, beauty salons, nail salons, SPA, hair salons, plastic surgery clinics and e-commerce. With a range of show features and activities, CBE 2017 aim to provide insight, as well as networking opportunities to meet the needs of manufacturers, brand owners and retailers.

 

2017 Country of Honor – France

CBE is pleased to announce the appointment of France as the Country of Honor for 2017. The appointment further cements the ongoing collaboration between CBE and France. French exhibitors will use CBE as an international platform to showcase the latest and best of beauty products, technology and services from France. In 2017, visitors can enjoy French experience at China Beauty Expo. Details are being confirmed and will be announced shortly.

 

Show highlights 2017!
100+100 BUYERS’ PROGRAM

According to the rising trend of imported cosmetics in the region and addressing consumers’ concerns, China Beauty Expo serves to provide participants with opportunities of international reach. 100 + 100 Buyers’ Program will connect international buyers and exhibiting companies.

 

Business Meetings Asia – 1-to-1 focused meetings

Within Cosmetics (finished products) and Cosmetech (cosmetic supply chain) sphere, selected exhibitors and VIP buyers will get together for a half-day focused B2B business meetings, in the comfort of a designated meeting space. 25-min pre-arranged meetings, according to participants’ needs and requirements, ensures the best use of their time.

 

Cosmetics Retail Summit Asia

The 7th China Cosmetics Retail Summit will be upgraded and once be again organized at China Beauty Expo 2017. About 1,000 cosmetics chain store owners, agents, supermarkets and department stores as well as the media, gathered to discuss hot topics in China’s and Asia’s cosmetics industry, the industry’s upcoming trends, regulations as well as seek solutions for retailers’ operations issues.

 

Beyond Beauty Trends

Partnering with movers and shakers of the industry in the world, China Beauty Expo will once again call attention to upcoming beauty trends in make-up color, fragrances, packaging as well as rules and regulations. Three days will be dedicated to the conference program with a selection of international speakers from Europe, USA, and Asia.

Medical Beauty and Anti-Aging Conference

A series of conferences about aesthetic beauty will be hosted with international professionals. Industry experts from Europe and Asia will explore the industry’s current climate in China, global trends and latest topics, seeking resolutions in the issues faced by the industry.

Beauty Ingredients & Formulation Conference (BI&F)

Along with the support from relevant industry authoritative academic organizations, research institutes and administrations, BI&F conference program provides the latest market trends and leading technologies.

© The Expo Review

2017 국제 농업박람회 나주서 개막

국제농업박람회 대형호박

국제농업박람회에서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박과채소를 선발하는 ‘박과채소 챔피언 선발대회’가 열려 양재명씨(경남 의령군)가 출품한 대형호박(둘레 270㎝, 무게 163㎏)이 대상을 받았다. 한 관람객이 두 팔을 벌여 실제크기를 가늠해보고 있다. 사진 © 국제농업박람회

전남도는 26일 나주시 산포면 전남농업기술원 국제회의장에서 ‘농업이 세상을 바꾼다’는 주제로 2017 국제농업박람회를 개막한다.

국제농업박람회는 11월5일까지 11일 동안 ▲농풍마당 ▲전시체험마당 ▲상생교류마당 ▲혁신기술마당 ▲홍보판매마당 등 총 5개 마당의 전시콘텐츠와 ▲제1회 국제곤충산업심포지엄 ▲2017 한국·이스라엘 스마트 어그리텍 워크숍 등 세계인과 함께 하는 전시·학술 행사 프로그램 등이 펼쳐진다.

전라남도농업기술원 일대의 34만 3천692㎡의 광범위한 면적에서 개최되는 국제농업박람회는 총 5개 마당 14개 전시콘텐츠가 전시되며 국내외 33개국 490여 기관·기업·바이어 가 참가했다.

박람회장에 들어서면 농업의 미래를 담은 가로 24m, 세로 4m짜리 3차원 입체 영상을 만날 수 있다. 미래의 달 농장에서 비행체가 과일과 채소를 진공으로 수확하는 모습이 흥미롭다. 이 화면은 박람회에 설치된 입체 영상 중에서 가장 큰 것으로 알려졌다.

14개 전시관 중 청년농부 유통협동조합(ZIOCOOP)이 참여한 청년농업관은 귀농이나 창업을 꿈꾸는 젊은 세대가 꼭 들러볼 만하다. 백련동 편백농원, 아름답게 그린배, 진도허브, 힐팜스 등 청년사업가 10여명이 지역 특성을 살린 생산품을 전시하고, 창업에서 성공까지 경험했던 우여곡절을 들려준다. 올해 박과채소 왕중왕 선발대회에서 장원을 차지한 대형 호박도 가까이 다가가서 볼 수 있다. 이 호박은 경남 의령 산으로 무게 163㎏, 둘레 270㎝, 높이 145㎝로 크기가 엄청나다.

전라남도지사 권한대행 이재영 행정부지사는 박람회장을 점검차 미리 둘러본 뒤 “농도 전남을 대표하는 농업박람회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듯 하다”며 “주차 관리 및 행사장 질서 확립 등 기본에 충실한 박람회로 준비한다면 관람객 만족도가 높은 국제행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람객들은 소·말·양 등 가축이 있는 행복한 동물농장을 돌아본 뒤 벼·콩 등 농작물을 타작하는 농촌체험 마을에서 추수가 막바지에 이른 늦가을 정취를 느껴볼 수 있다. 26~28일엔 네덜란드·이스라엘 등 33개 농업국가의 400개 기관도 참여해 드론·로봇 등을 활용한 선진 기술을 소개하고, 수출입 상담도 전개한다.

김성일 농업박람회재단 대표는 “입장객 45만명, 구매약정 1000억원을 달성하겠다. 안전한 먹거리로 농업인과 도시민을 연결하고, 농업인에게 ‘편하게 농사를 지으며 소득을 올리는 방법’을 알리겠다”고 말했다. 입장료는 어른 1만원, 청소년 5000원, 어린이 3000원이다.

© The Expo Review

‘2017 베트남 식품엑스포’ 사이공전시센터에서 11월 15-18 개최

베트남식품엑스포 한국관 모습

베트남 식품산업 국베전회에 참가한 한국 기업들 전시부스. 사진@ Vietnam Fooexpo

베트남 식품박람회를 대표하는 ‘2017 베트남 식품산업 국제전시회‘ (Vietnam Foodexpo 2017)가 베트남 산업무역부의 주관과 무역진흥청의 주최로 호치민시 사이공전시센터(SECC)에서  다음달 15일부터  18일까지 4일간 열린다.

주요 전시품목은  농산물, 수산물 , 음료, 차와 커피, 식품첨가물, 소스, 가공식품, 식품가공 기계 및 기술 등이다.

지난 2015년 첫 전시를 시작한 베트남식품박람회는 지난해 전시회에서 주최측의 예상보다 높은 국내외 402개 참가사와 2만5천여명의 방문객을 기록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베트남 식품산업은 국내 식품소비 증가와 수출 확대에 따라 식품가공업에 대한 수요가 점점 증가하는 추세이며 치열한 품질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생산효율성과 까다로운 글로벌 식품안전 기준을 따라잡기위해 노력하고 있다.

© The Expo Review

 

국내 최대 도자페어, 2017 G-세라믹 페어 11월 9일 aT 센터 개최

국내 공예문화산업의 발전을 위해 경기도가 주최하고 한국도자재단이 주관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도자페어 ‘2017 G-세라믹 페어’가 11월 9일부터 12일까지 서울 양재 aT센터에서 개최된다.

 

세라믹페어

지난해 열린 ‘2016 G-세라믹 페어’ 전시모습. 사진 © 한국도자재단

2017 G-세라믹 페어’는 총 4,254㎡(약 1,280평)의 규모로 진행되며 판매, 전시, 강연 등의 이벤트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다. 경기도 이천, 광주, 여주지역 및 전국에서 활동하는 소규모공방 브랜드와 기업체, 관련 기관 97곳이 참여해 개성 있는 생활 도자부터 달항아리 등 작품도자까지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주최측은 신진작가 참여율이 높아 참신함이 돋보이는 상품들이 다수 출품되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브랜드마다 다양한 프로모션이 마련되어 있으며, 페어입장료를 도자교환권으로 사용하는 등 입장권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2017 G-세라믹 페어’에서는 관람객에게 일상생활에 활용되는 도자의 모습을 보여줄 도자 전시가 함께 열려 도자의 다양한 쓰임을 선보인다.주제관, 테이블웨어 기획관, 초청관I, II로 구성되며 주제관은 공간 디자이너 박재우가, 테이블웨어 기획관은 한국식공간학회에서 푸드라이터 박준우 등이 참여하여 페어 출품작으로 테이블 연출을 선보인다. 초청관은 큐레이터 김태완, 한국도자장신구회가 기획을 맡았다.

특히 눈에 띄는 점은 관람객을 위한 다양한 강연 이벤트가 마련된 점이다. 체험 및 시연, 강연 형태로 이뤄지는 이번 이벤트는 음식, 테이블 연출, 도자만들기 등 분야별 전문가를 한 자리에서 만나 볼 수 있도록 구성되었다.

요리 시연에는 스타 쉐프 박준우의 <디저트 플레이팅>시연, 영국대사관 샤넬 등 VIP 행사, 식공간 전문가 송원경의 <파티 테이블 탑>, 한국바텐더협회의 <전통주 칵테일> 등이 마련되어 있으며, 테이블 연출에는 플로리스트 블루멘박 박민정이 제안하는 <도자를 이용한 플랜트 연출 시연>이 선보인다.

또한 도자 시연과 함께 한국도자장신구협회의 이춘복 교수의 <도자 장신구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강연과 정지현 작가의 <도자 장신구 시연 및 강연>이 열리는 등 도자와 관련된 모든 것을 한 자리에서 체험해 볼 수 있다.

‘2017 G-세라믹 페어’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행사 홈페이지(www.세라믹페어.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홈페이지 사전등록을 통해 무료입장이 가능하다.

출처:한국도자재단(KOCEF)

© The Expo Review

두바이 2020 세계엑스포 세계각국 대표초청 준비상황 공개

expo2020 image.png

두바이2020 세계엑스포 조감도. 사진©expo2020

세계 180여개국에서 500여명의 대표단들이 2020 두바이 세계엑스포 준비상황을 점검하는 국제참가국회의(International Participants Meeting)에 참석하기위해  지난 19일 두바이를 방문했다고 엑스포 조직위가 밝혔다.

국제참가국회의(International Participants Meeting, IPM)에 초청된 각국, 기관, 회사 대표들은 참가국 특별전시관 디자인,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플랜 등 엑스포 준비상황에 대한 조직위의 설명을 듣는다. 현재까지 참가의사를 밝힌 국가들은 엑스포 특별 협력 파트너들과 패널회의도 가질 예정이다.

국제전시국( Bureau International des Expositions, BIE)과 세계엑스포조직위가 운영하는 IPM회의는 지난 2016년부터 정기적으로 회의를 열고 BIE 회원국과 엑스포 참가를 고려중인 국가들을 점검하고 회의 참가자들에게 엑스포 준비상황과 참가 이점 등을 홍보해왔다.

림 알 하쉬미(Reem Al Hashimy) 아랍에미레이트 국제협력부 장관 겸 두바이엑스포2020 조직위원장은 ” IPM회의가 2020두바이엑스포 참가국, 기관, 회사들에게 엑스포 개최까지 가는 과정에서 중요한 발걸음이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조직위에 따르면 현재까지 엑스포 참가를 결정한 국가는 200여개 국가, 기관, 기업 등 이다. 디미트리 케르켄츠제스(Dimitri Kerkentzes) BIE 부사무총장은 “두바이엑스포 2020은 이미 중요한 세계엑스포로 준비되고 있으며 전세계 참가국들에게 엑스포 기반시설, 참가접수, 협력사업 현황 등 모든 분야에서 큰 진전이 일어나고 있다는 점을 알릴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중동, 아프리카 및 남아시아아(MEASA)지역에서 최초로 열리는 세계엑스포로 기대가  크고  다양한 생각과 독창성을 공유하는 플랫폼으로서 좋은 본보기가 될 것이기 때문에 국제적으로 기쁜 일 이다”고 덧붙였다.

두바이 세계엑스포 전체 면적은 총 438만㎡(132만평)다. 전체 면적의 45.6%인 200만㎡(60만6000평)에 전시 등을 하는 건축물이 들어선다. 건축물은 올해부터 본격적인 작업을 거쳐 내년 2018년까지 완공 계획을 갖고 추진하고 있다.

두바이엑스포 조직위는 2020년 10월 20일부터 2021년 4월까지 6개월의 엑스포기간 동안 모두 2천5백만명이 엑스포 행사장을 방문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 The Expo Review

 

미국 북동부 최대 국제보안산업 박람회 ‘ISC East 2017’개최 한 달 앞으로

ISC East 보안박람회 전시장. 사진© 2017 ISC East

미국 북동부 최대 보안산업박람회 ‘ISC East 2017‘이 오는 11월 15일,16일 이틀간 뉴욕 제비츠센터에서 열린다.  비디오 감시, 출입자 제어, 스마트 홈 기술, 무인보안 등 보안산업을 이끌고 있는 국내외 225개 유명 브랜드의 신제품, 솔루션과 각종 관련 서비스가 전시된다.

박람회 주최사는 리드 엑지비션사(Reed Exhibitions). ISC 박람회는 글로벌 보안 솔루션 공급업자를 대표하는 미국 보안산업협회(The Security Industry Association, SIA)의 후원을 받고 있다. 보안산업협회는 보안산업의 미래를 만들어가는 수천명의 보안산업 경영자들과 전문가들이 일하는 750개의 보안관련 회사를 회원으로 확보하고 글로벌 보안 솔루션 제공 업자들을 위해 일하는 직능협회다. 실제로 보안협회는 미 연방정부와 주정부 차원의 보안산업 친화 정책과 입법활동 지원을 통해 회원사들의 이해를 대변하고 있다.

ISC 보안박람회는 트레이드쇼 이그젝티브지에서 지난 2015년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50개 박람회로 선정됐다.

기조 연설자로는 레이몽드 켈리(Raymond Kelly) 전 뉴욕경찰청장이 나선다. 9/11 테러이후 켈리 뉴욕경찰청장은 뉴욕경찰(NYPD)을 미연방경창국(FBI)과 국방부와 함께 국제 대테러 대응전력으로 전환시켜 주목을 받았다. 켈리는 현재 유명 사이버 방위 서비스회사인 케이투 인텔리젼스(K2 Intelligence)사의 부회장으로 일하고 있다.

© The Expo Review

 

 

 

 

동남아시아 재생에너지 시장 타겟 국제 컨퍼런스 방콕 개최

동남아시아의 재생에너지 시장을 타겟으로 하는 국제 컨퍼런스  ‘제 5회 태양광과 독립형 재생에너지:동남아시아‘(Solar & Off-Grid Renewables: Southeast Asia)가 오는 11월 20일과 21일 태국 방콕 라디슨불루플라자방콕호텔에서 열린다.

이번 컨퍼런스는 태양광 에너지 수요와 투자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에 맞추어 아세안지역에서 성공적인 태양광 발전과 저장 그리고 작은 단위의 독립형 전력망 사업을 발전시켜 나가는데 필요한 기술, 자본투자, 정부주도 사업 등에 대한 주제를 다룬다.

참가국가는 태국,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미얀마, 인도네이사, 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 등 9개 아세안국가들이다.

컨퍼런스 참가자들은 재생에너지 관련분야의 전문가 50여명의 주제발표를 들을 수 있고 아세안지역에서 재생에너지 사업과 관련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각국 정부, 자산가, 투자자, 개발사, 자문사 그리고 민자 발전산업체들과 만나 네트워킹을 하고 비지니스 교류를 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된다.

재생에너지 컨퍼런스만을 전문 주최하고 있는 영국 ‘솔라 미디어'(Sola Media)사의 올해 마지막 행사다.

© The Expo Review

 

아시아 최대 완구박람회’China Toy Expo 2017′ 개막

china toy expo

아시아 최대 중국완구박람회(China Toy Expo) 전시장면. 사진@China Toy Expo

아시아 최대의 완구박람회 ‘차이나 토이 엑스포 217′(The 16th International Trade Fair For Toys & Preschool Educational Resources)이 내일 8일(수)부터 20일(금)까지 3일간 중국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Shanghi New International Expo Center)에서 ‘중국 완구 및 청소년제품협회'(China Toy & Juvenile Products Association) 주최로 열린다.

중국완구엑스포는 ‘중국키즈엑스포'(China Kids Expo)와 ‘중국라이센싱엑스포'(China Licensing Expo)와 동시 개최된다.

중국완구엑스포(China Toy Expo)는 아시아 완구시장을 주도하는 박람회로 주로 각종 완구류와 에니메이션, 게임 등이 전시되며 바이어에게는 주요 완구 생산업체들과와 새로운 도매사들을 한자리에서 만나 최신 트렌드를 읽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제공된다.

이번 엑스포에는 중국과 한국을 비롯해 유럽, 대만, 홍콩 등의 특별관을 비롯해 20여개 국가에서 출품한  LEGO, Barbie, Transformers, DOREL, , Chico, Fisher Price, Combi, Cybex, Kiddy, Pigeon 등 500여 유명 국제 브렌드가 전시된다.

박람회 주최측은 특히 해외에서 주문을 받아 생산하는 주요 완구제조사들이 중국전역 20여개 지역에서 참가했으며 이들 제조사들은 국제 바이어들의 다양한 요구를 만족시키는 뛰어난 제품혁신과 품질관리 능력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박람회에서는 중국을 포함해 전세계 130개 국가에서  6만5천 467명의 완구업계 종사자들이  박람회장을 찿았다.

올해는 3개의 전시관을 더 추가해 155,000 스퀘어미터의 전시장에 1,700개 참관사가 7,000개 부스를 전시하는 아시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완구와 유아제품 메가박람회로 발전했다.

박람회에는 완구류 생산자, 도매사, 수출입사, 바이어, 판매상, 무역업자, 소매상인, 주문생산공장, 가게 주인, 완구 디자이너, 딜러, 전문가, 대량구매 무역상, 완구 전문직 종사자 등이 참관한다.

주요 전시제품은 기계장치가 달린 완구, 전자 완구, 캐릭터 봉제완구,인형, 목각 완구, 교육용 완구, 취미/모델 조립식 완구, 창작 디자인 완구, 유아용 게임기, 아웃도어 제품, 스포츠 제품, 기념품, 장식품과 각종 허가제품 등이다.

최대의 전성기를 맞고 있는 중국 완구시장 규모는 엔터테인먼트 분야 완구 라이센싱 사업의 급성장에 힘입어 현재  20억 3천6백만 달러 규모로 치솟았다. 이제 중국 완구산업의 트렌드는 생산제품의 안전성을 보다 강화하고 공급망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리스크를 줄이는 한편 지속적인 성장을 추구하는 방향으로 집중하고 있다.

모바일 인터넷, 가상현실, 음성인식 등 각종 첨단 기술의 발전에 따라 세계 완구산업도 하이테크 완구가 트렌드가 되었다. 어린이 들이 가지고 노는 테블릿 컴퓨터, 콘솔 게임, 모바일 폰, PC 게임 그리고 일반 게임 등에서도 엄청난 변화가 있었다. 박람회측은 “어린이용 스마트완구와 기술관련 제품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고 이같은 추세가 이번 박람회에서도 그대로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올해 중국완구박람회에서는자동셔터 드론(self timer drones), 가상현실 헬멧(virtual reality helmets) 무인항공기 가상현실(UAV virtual reality) 등 하이테크완구 제품들이 전시된다.

© The Expo Review

호찌민 경주엑스포 2017 미리보기

바다소리길 공연 모습

경주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열린 ‘바다소리길’ 공연. 사진@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이 문화교류를 통한 아시아 공동번영을 주제로 오는 11월11일부터 12월3일까지 베트남 호찌민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는 공식행사, 공연, 전시, 영상, 체험, 이벤트 등 30개 프로그램이 다양하게 펼쳐지며 한국의 문화를 세계에 알리고 아시아가 소통하는 장을 마련한다.

먼저 엑스포 개막을 한 달여 앞두고 지난 13일 저녁 7시 을 열고 한국과 베트남을 대표하는 예술인들이 함께하는 공연마당을 펼쳤다. 관현악, 국악, 대중음악 등 다양한 분야에서 베트남과 한국 양 국이 음악을 통해 교류했다. KBS ‘열린 음악회’를 진행한 황수경 전 아나운서가 진행을 맡았으며, 경북도립국악단과 경주챔버오케스트라의 관현악곡 아리랑을 시작으로 베트남 단트렁 협주곡 ‘타이응우엔에서 해를 맞이하며’, 이생강류 대금협주곡 ‘죽향’, 베트남 단보우 협주곡 ‘이농공감’ 등을 통해 우리나라와 베트남의 전통음악을 서로 이해하는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이어 한국과 베트남의 대표적인 성악공연이 함께 선을 보였다. 한국의 성악곡 ‘배 띄워라’, ‘비나리’와 베트남의 성악곡 ‘아름다운 옛날’, ‘Wonderful place’, ‘베트남 전통민요메들리’, ‘별이 빛나는 도시의 밤’, ‘바닷가 마을’ 등의 곡을 베트남의 인기가수 민뀌안과 응옥안의 목소리로 들을 수 있었다. 이어 대한민국 국민가수 안치환이 출연해 ‘내가 만일’, ‘광야에서’, ‘꽃보다 아름다워’ 등의 희트곡을 들려줬다. 공연의 마지막은 사물놀이 협주곡 ‘상쇠’로 역동적 화합의 무대를 마무리했다.

이동우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사무총장은 “바다소리길 공연은 한국과 베트남 두 문화의 상호존중과 협력을 상징하는 공연으로 11월13일 호찌민시청 앞에서도 열릴 예정”이라며 “경주 바다소리길 공연은 호찌민 엑스포 미리보기 성격을 가지고 있으며 시민들에게 호찌민-경주엑스포를 미리 선보이는 자리”라고 밝혔다.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개막식

– 11월11일 저녁 7시 호찌민시 응우엔후에 거리 특설무대

개막식은 11월11일(토) 저녁 7시(한국시간 저녁 9시) 호찌민시청 앞 응우엔후에 거리 특설무대에서 성대하게 펼쳐질 예정이다.

개막식 축하공연은 ‘오랜 인연, 길을 잇다’를 테마로 한국과 베트남의 인연을 주제로 영상, 연극, 음악, 시 등이 함께하는 총체극 형태로 구성되며 한국과 베트남이 함께 준비한다.

호찌민시에서는 예술총감독으로 딘 쭝 깐(Dinh Trung Can) 총감독을 선임했으며 양 측은 서로 소통하며 개막식을 최고의 무대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딘 쭝 깐 총감독은 현 베트남 문화정보부 남부사무소 업무를 총괄하고 있으며, 2004년 하노이 참(Charm) 민족문화축제 총감독, 2006년 붕따우 바다축제 감독, 2007년 니 뚜안(Ninh Tuan) 축제 감독을 역임하고 2011년 베트남 음악협회 최고공로상을 수상한 경력을 가지고 있다.

23일간 펼쳐 질 본 행사는 시청 앞 응우엔후에 거리, 9.23공원, 호찌민 시립미술관, 오페라하우스 등 호찌민 시내 전역에서 펼쳐진다.

약 1km 길이의 응우엔후에 거리에는 특설무대와 홍보존이 설치되어 개막식을 시작으로 전자댄스음악 축제인 K-EDM 페스티벌, 경상북도와호찌민의 자매도시 국가들이 참여하는 세계민속공연, 한·베 패션쇼, 한·베 전통무술 시범공연, 비보잉 공연 등이 펼쳐진다.

또 하나의 메인장소라 할 수 있는 9.23공원에서는 신라중심의 한국 전통문화를 최첨단 정보통신(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Technology, ICT) 기술로 구현한 신라역사문화관과 경북문화거리, 경제바자르존, 전통문화 체험존 등을 통해 양국의 문화와 전통을 알리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9.23공원에 마련되는 무대에서는 경상북도 23개 시군 공연 및 전시, 유교문화공연 등 다양한 행사와 공연이 행사 전 기간 동안 열리게 된다. 특히 바자르 부스 거리를 LED구조물과 특수조명을 이용한 ‘빛의 길’로 조성해 환상적인 야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호찌민 시립미술관에서는 한·베 미술교류전, 벤탄극장에서는 뮤지컬 ‘플라잉’, 오페라하우스에서는 뮤지컬 ‘800년의 약속’, 호아빈 극장에서는 국립무용단의 무용 ‘묵향’, 호찌민 음악대학교에서는 ‘한·베 음악의 밤’ 등이 열린다. 더불어 한·베 영화제, 한·베 문학 심포지엄, 한·베 학술회의 등 전시, 공연, 체험, 학술회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23일간 호찌민시를 수놓게 된다.

향후 계획

 ‘실크로드 청년문화교류대장정’ 12일 출발, ‘한·베 청년공감로드쇼’ 행사 Boom-up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개막을 앞두고 다양한 사전붐업 행사들이 열려 행사 분위기를 돋우고 있다.

행사 D-30일인 지난 12일 오후 3시 포항 영일만항에서는 고대 동서양 국가 간의 문명교류가 진행된 해양 실크로드(Silk Road)를 따라가 보는 프로젝트인 ‘실크로드 청년문화교류 대장정’이 출발했다. 20개국, 40여개 대학, 200여명의 대학생들로 구성된 탐험단은 대규모 탐험선을 타고 포항에서 대만, 말레이시아, 태국, 캄보디아, 베트남 등 아시아 5개국을 거치는 1만2000㎞ 대장정을 통해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을 홍보하고 우정을 다지게 된다.

‘한·베 청년 공감로드쇼’는 10월30일부터 행사 개막일인 11월11일까지 13일간 타이응우옌성에서 시작해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를 거쳐 후에, 호찌민까지 육로를 따라 베트남 북부에서 남부로 종단하며 한-베 청년들이 상호이해하고 우정을 다지는 행사다. 양 국 대학생 서포터즈로 구성된 50여명의 참가자들은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을 베트남 전역에 홍보하게 된다.

행사장 운영과 관련해서는 지난 9월 호찌민시와의 협의를 통해 세부실행계획을 최종확정했으며, 10월 중 호찌민시 현지에 시설물 제작 및 설치에 들어가 행사운영 리허설 등을 통해 행사를 최종점검할 예정이다.

엑스포 개막이 한달여 앞으로 다가온 경주세계문화엑스포의 세 번째 글로벌 여정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의 성공적 개최에 대한 국내외적인 기대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출처: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 The Expo Review

 

전국 전시산업 2천5백여개사 지난해 매출액 3조원

한국전시산업진흥회(회장 이홍규) 는 ‘2016년 전시산업 통계조사’ 에서 전국의 전시산업이 총 3조원의 연매출을 올렸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 전시산업분야는 전국 16개 시도 1인이상 전시시설업, 전시주최업, 전시디자인설치업, 전시서비스업 등이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전시사업체 수는 총 2540개사, 종사자 수는 총 1만 5803명이며  이들 사업체의 연매출 총액은 3조 454억원, 영업이익은 2756억원으로 나타났다.

사업활동 애로사항은 국내 동종업체간 가격경쟁의 심화(49.5%)가 가장 많았고 이밖에 전문인력 부족(14.4%),  국내 전시산업 시장규모의 축소(14.2%), 제도 및 규제 과다(8.7%), 관련 시장정보의 부족(8%), 정부지원 미흡(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전시산업 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지원사업으로는 가장 먼저 영세중소기업의 육성 지원(54.7%), 향후 수요개발을 위한 투자지원 확대(27%),전시회 품질향상(글로벌 경쟁력)을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13.8%), 기업의 해외 마케팅 및 해외 진출 지원(4%) 등으로 조사됐다.

‘전시산업 통계조사’는 2007년부터 매년 실시되는 조사로 이번 조사는 2016년 10월 한국전시산업진흥회가 통계청으로부터 통계작성기관으로 지정된 뒤 처음 실시한 조사다.

보다 자세한 통계내용은 진흥회 홈페이지(www.akei.or.kr)를 보거나 추후 국가통계포털(KOSIS)에서 확인할 수 있다.

 

© The Expo Review

국제 종합 에너지박람회 ‘BIXPO 2017’ 11월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

bixpo 2016 신기술전시회 부스전경

BIXPO 2016 ‘신기술전시회’부스. 사진@BIXPO

에너지 전문 기업 한국전력(KEPCO,사장 조환익)이 오는 11월 1일(수)부터 3일(금)까지 3일간 국제 종합 에너지 박람회인 ‘빛가람 국제 전력기술 엑스포'(Bitgaram International Exposition of Electric Power Technology, BIXPO)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와 홀리데이인호텔에서 개최한다.

“아이디어를 연결하고 4차 산업혁명과 만나자!”(Connect Ideas, Meet the 4th Revolution!)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박람회는 에너지 분야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명실상부한 글로벌 박람회를 목표로 삼고 신기술테마를 적극 반영해 패러다임을 선도하는 한편 전문성 강화와 참여형 엑스포를 지향하고 있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BIXPO 2017’은 전 세계 40개국 70개 글로벌 전력사의 최고경영자(CEO)와 기술책임자(CTO)들이 참석하고 250여개 기업 단체에서 참가, 6백여개 전시부스를 운영하고 22개 분야 30개 세션의 국제 컨퍼런스를 진행한다.

주최사인 한전은 전시회 기간동안 해외 3천여명을 포함해 총 6만여명의 관람객이 이번 엑스포 행사를 방문, 전력 분야의 최신 트렌드를 관람하고 비지니스 기회를 갖는 글로벌 종합에너지 박람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행사에서는 전 세계 43개국에서 2,400여명의 전력·에너지 분야 기업 및 전문가가 참가하고 520개의 기업·단체의 전시부스가 운영되었다.  그리고 총 5만 2천 여명의 관람객이 행사장을 찾아 전력 분야의 현재와 미래의 모습을 관람하고 체험하는 기회를 가졌다. 

비지니스 측면에서도 점차 성공적인 행사로 평가받고 있다. 주최측 한전은 지난해 행사에서 “국내외 기업간 153건의 비지니스 미팅이 이루어져 총 11억 2천만달러(한화 약 1조 2천 8백억원)의 수출 상담을 달성했고 한전은 행사기간동안 미국,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필리핀, 나이지리아, 모로코 등과 총 13건의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전시회가 탄력을 받으면서 ‘BIXPO 2017’는 전시공간을 전년대비 30%가량 늘리고 산업이슈에 부합하는 전시테마를 확대해 ‘에너지 4.0관’,’스마트시티 & 스타트업관’ 그리고 ‘발전신기술관’ 등 특별관 4개관을 추가, 기존의 ‘에너지 신산업관’, ‘신기후전시관’, ‘혁신기술쇼(Inno-Tech Show)관, ‘동반성장관 등을 합해 총 7개 테마관으로 늘렸다.

‘에너지 4.0관’은 인공지능(AI), 빅데이터를 활용한 지능형 전력계통 운영 신기술과 로봇 드론을 활용한 전력설비 점검 신기술 등을 선보이고 ‘스마트시티 & 스타트업관’은 주요 해외 스마트시티 구축 업체와 국내외 스마트시티 관련 스타트업 기업이 참가해 치열한 기술경쟁을 벌인다. 그리고 ‘발전신기술관’ 에서는 국내 발전5개사, 한수원 등 발전 전력 그룹사와 CO2 저감기술, 청정 발전 등 발전 분야 우수 기업이 참가해 신기술을 선보인다.

주요 참가 기업으로는 국내 기업인 효성중공업, 현대일렉트릭, LS산전/전선, 일진전기, 한전 KDN, 한전 KPS 등과 미국전력연구원(EPRI), 도블(Doble)지멘스(SIEMENS), 제너럴일렉트릭(GE), 노키아(NOKIA),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오라클(ORACLE), 휴렛펙커드(HP), 화웨이(HUAWEI) 등 미국과 중국의 글로벌 기업 등이 참여해 치열한 기술경쟁을 벌인다.

해외 VIP로는 돈 텝스콧(세계적인 디지틀비지니스 전략가, 블록체인 혁명 저자), 크리스토프 프라이( WEC 사무총장)가 참석한다.  또한 40여개국 70여 전력사 CEO 및 CTO 그리고 파리, 밀라노, 하노이, 타이페이 등 해외 10개시와 국내 6개 도시 시장을 비롯해 뉴욕전력청(NYPA), 태네시강유역개발청(TVA), 중국국가전망(SGCC) 등 세계 전력관련 중요 기관도 초청됐다.

한편 채용박람회에는 60여개 기업이 참가해 100여명의 인력을 채용할 계획이다. 참고로 지난해에는 47개 기업이 참가, 70명의 인력을 채용했다.

이번 박람회는 BIXPO 어워드를 끝으로 폐막된다. 한전 조환익 사장은 ‘BIXPO 2016’ 행사에서 “대한민국의 에너지 신산업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기업 간 글로벌 비즈니스 네트워킹의 장으로서 대한민국의 우수 전력 기업이 해외시장으로 널리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이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사전등록자 및 초청장 소지자는 무료 입장할 수 있으며 사전등록은 오는 23일까지 ‘BIXPO 2017’ 홈페이지(www.bixpo.kr)를 통해 온라인 등록을 접수받고 있다.

© The Expo Review

하반기 국내 최대 식품산업전’국제식품박람회’

국내 하반기 최대 규모 식품전시회가 될 ‘제12회 서울국제식품박람회'(COEX FOOD WEEK 2017)가 코엑스주관으로 코엑스 전관(A,B,C,D 홀)과 컨퍼런스센터에서 오는 25일(수)일부터 28일(토)까지 4일간 열린다.

‘2017 서울디저트쇼’,’제18회 서울국제빵과자페스티벌'(SIBA2017)도 같은 장소에서 동시 개최된다. 주최측은 이번 쇼가 전세계 40개 국가에서 900개사가 참여하는 1,600부스 규모로 지난해와 비슷한 6만여 관람객이 찿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시관별로 A홀에서 프리미엄 지역특별관, 강소농 대전, B홀에서 해외가공식품관, 아세안페어, 해외바이어상담회장, C홀에서 서울국제빵과자페스티벌(SIBA) 및 경진대회, 디저트쇼, 키친페어 그리고 D홀에서는 서울쿠킹쇼, 푸드트럭관, 푸드테크관, 슬로푸드관, 수제맥주관이 운영되며 각종 식품과 기자재 등이 전시된다.

코엑스 A홀에서 D홀까지 전관에서 펼쳐지는 전시회는 관람객들의 시선을  붙잡기 우위해 홀마다 특색있는 전시관을 꾸렸다. 먼저 A홀 안에 있는 ‘프리미엄 지역특별관’에는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 엄선한 고품질의 다양한 농수축산 특산물 그리고 지역별 대표 강소농이 직접 재배하고 개발한 아이디어 농산물 상품까지 만나볼 수 있다.

 

Image may contain: 4 people, people sitting, people eating and food

© Coex Food Week

 

B홀에서는 글로벌 식품전이 열려 아세안 연합 10개국의 로컬 푸드와 전세계 40개국의 다양한 현지 요리를 살짝 맛보는 ‘맛의 글로벌기행’을 즐길 수도 있다.  또한 경기도가 인증한 G마크가  붙은 안전한 식품과 경기농업 6차산업 우수제품을 선보이는 등 경기도 청년농부들의 로컬푸드쇼 ‘G Food Show 2017’에서 세계의 식품들과 겨루는 국내 식품의  경쟁력과 가능성을 확인시켜준다.

Image may contain: 4 people, people sitting

© Coex Food Week

달콤한 디저트와 사랑에 빠지고 싶은 관람객이 있다면  C홀에 가서 ‘서울디저트쇼’와 ‘서울국제빵과자페스티벌'(SIBA)이 준비한 가지가지 ‘재미’(才味)도 느낄 수 있다. 무엇보다 맛의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곳은 ‘결혼 라운지'(Mariage Lounge). 이곳에서는 블랙드링크 (커피, 흑맥주)와 디저트의 특별한 만남을 경험한다. 수제 디저트와 플레이팅 컬렉션에서는 고르는 재미도 있다. 나만의 홈카페를 연출할 수 있는 공방만의 유니크한 먹거리 아이템들이 한 곳에 모여있기 때문이다. 또한 국내외 스타 파티셰들이 현장에서 진행하는 라이브 베이킹 시연 세션 ‘스위트 온에어'(Sweet On-Air)에서는 보고 배우는 재미를 만끽한다. 무엇보다 먹는 재미가 좋다면 대한제과협회가 운영하는 맛있는 베이커리존 ‘동네빵집관’으로 가도 좋다. 이밖에 좀더 자세하고 다양한 정보는 서울디저트쇼/ SIBA 2017 공식 웹사이트(http://dessertshow.co.kr/)에서 얻을 수 있다.

Image may contain: one or more people and food

© Coex Food Week

최근 식음료 업계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것이 음식의 궁합, 이른바 푸두페어링. 이러한 추세에 맞추어 D홀 전시장에 마련된 수제맥주관에서는 국내 유명 브루어리에서 생산된 각기 다른 맛의 개성 넘치는 수제맥주를 만날 수 있다. 이밖에도 각종 축제마당이나 행사에서 도로위의 레스토랑으로 ‘핫’한 존재감을 선보이고 있는 푸드트럭관도 가볼만하다.

이번 식품박람회는 국내외 최신 식품 트렌드를 한 자리에서 보고 맛볼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 The Expo Review

 

 

 

 

캄보디아 건설시장 활황으로 건설박람회 성황

cambuild 17 website

캄보디아 건설박람회 ‘CAMBUILD’17’ 공식 웹사이트 이미지 캡쳐

 캄보디아 건설시장이 붐을 일으키면서 건설박람회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코트라 프놈펜 무역관에 따르면 지난 달 7일과 8일 프놈펜시 다이아몬드 아일랜드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캄보디아 최대 건설박람회 ‘CAMBUILD 2017’에 중국,태국, 싱가포르 등 해외 기업들의 참가가 눈에 띄게 증가했고 비지니스 부스 판매도 크게 늘어났다고 밝혔다.

지난 2010년 최초 개최 후 7회채 열린 ‘CAMBUILD 2017′(www.cambuildexpo.com)에는 중국,대만,일본,말레이시아, 이탈리아 등 8개의 국가관을 비롯해 3백50여개 업체가 참가해 성황을 이루었다. 특히 중국계 70개 업체가 참가해 캄보디아 건설시장에 대한 중국의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LG, LS vina, 희림, SY 등 한국기업들도 활발한 홍보활동을 벌였다.

코트라 프놈펜 이직수 무역관은 “캄보디아에서 개최되는 다수의 전시회는 비즈니스 관람객보다 일반 관람객의 비율이 높아 전시 업체의 불만이 발생하는 경우가 있고, 비즈니스 매칭이 잘 발생하지 않았는데 비해 ‘Cambulid 17’ 참가 기업의 경우 비즈니스 미팅 결과에 만족했으며 한국업체들도 30여개 업체와 미팅을 진행한 결과 사업진행 가능성이 높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캄보디아 건설업은 전통적인 봉제수출업, 관광업 등과 함께 캄보디아 경제성장을 주도하고 있다. 세계은행은 지난 4월 캄보디아의 올해와 내년의 경제성장률이 6.9%의 견고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이같은 전망치를 뒷받침하는 주요 원인으로는 활발한 건설경기를 비롯해 신발, 섬유류 수출 그리고 쌀 등 농업생산 증대와 관광객 증가 등을 꼽았다.

2010년만해도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하던 건설업은 2014년부터 급성장하기 시작했다.캄보디아 국토관리도시계획건설부는 지난 2015년 승인된 건축프로젝트가 33억 3천만달러로 전년 대비33%나 크게 성장했다고 밝혔다. 2016년에는 85억달러 규모의 건설 프로젝트가 승인되어 2015년에 비해 155.6%증가, 폭발적인 성장세를 나타냈다. 주된 건설 프로젝트는 주거, 오피스, 공장 그리고 쇼핑용 건물 등의 분야다. 정부는 도로망, 수도와 위생 그리고 전력부문의 인프라 개선을 위한 투자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캄보디아 건설투자의 대부분은 해외투자에 의존하고 있다.건설부에 등록된 건설사 및 건축디자인설계업체 등 건설업체 953개 업체 중 약 30퍼센트에 달하는 283개가 외국계 업체이다.

앞으로 있을 캄보디아 건설관련 주요 전시회는 아래와 같다.

ㅇ Cambodia Construction Industry Expo 2017
– 기간 : 2017년 11월 30일 ~ 12월 2일
– 장소 : 다이아몬드아일랜드 컨벤션센터
– 홈페이지 : www.cca.org.kh
– 주관 : 캄보디아 건설협회(Cambodia Constructors Association)

ㅇ Cambodia Architect & Decor 2018
– 기간 : 2018년 5월 24~26일
– 장소 : 다이아몬드아일랜드 컨벤션센터
– 홈페이지 : www.cambodiaarchitectdecor.com
– 주관 : ICVeX Co., Ltd.

출처: KOTRA 프놈펜 무역관, Cambodia Construction Association, Cambodia Economic Update 2017

© The Expo Review